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배드파파

‘배드파파’ 이다윗, 끝까지 ‘장혁바라기’였다··· “정 많이 들어 아쉽다” 종영 소감 전해

배드파파홈페이지 2018-11-28 14:20
‘배드파파’ 이다윗, 끝까지 ‘장혁바라기’였다··· “정 많이 들어 아쉽다” 종영 소감 전해
배우 이다윗이 ‘배드파파’를 마치며 진심어린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다윗(김용대 역)은 MBC 월화드라마 ‘배드파파’에서 장혁(유지철 역)의 든든한 전담코치 김용대 역으로 활약했다. 장혁과는 뜨거운 브로맨스를, 그의 딸 신은수(유영선 역)와는 티격태격 남매케미를 보여주며 이다윗의 존재를 각인시켰다.

도박장 3류 코치로 등장한 이다윗은 왕년의 복싱스타 유지철(장혁 분)을 다시 링 위에 세운 인물로서 첫 회를 짜릿하게 장식했다. 그의 유명세를 이용해 한 몫 단단히 챙기려는 야욕과 어린 시절 슈퍼스타를 만난 팬심을 넘나들며 김용대(이다윗 분)란 캐릭터에 이목을 집중시킨 것.

특히 어린 시절 우상을 보고 빛난 눈빛과 3류 코치로서 한 몫 챙기려는 야심의 눈빛, 그리고 진심으로 유지철을 지키려는 단단한 눈빛까지 이다윗은 점점 야욕도 팬심도 아닌 인간적으로 유지철을 따르게 된 김용대의 감정의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때문에 회를 거듭할수록 거친 남자들의 세계 속 김용대와 유지철의 브로맨스를 향한 시청자들의 기대도 점점 상승됐다.

뿐만 아니라 특유의 넉살스러운 연기로 극의 긴장을 환기시키면서 유지철 물통에 들어있는 신약에 대한 의심과 그를 향한 걱정과 연민으로 복잡 미묘한 감정선을 표현해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에 이다윗은 더할 나위 없는 매력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다윗은 “뜨거웠던 여름부터 쌀쌀한 초겨울까지 즐겁게 촬영을 하다 보니 어느새 벌써 종영이다. 아쉬운 마음이 큰 걸 보니 그동안 김용대 캐릭터에 정이 많이 든 것 같다. 오랜 시간 함께 했던 배우 분들과 스태프들에게 먼저 고생 많으셨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 또 ‘배드파파’를 끝까지 지켜봐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애정 담긴 인사를 전했다.

이처럼 이다윗은 MBC 월화드라마 ‘배드파파’를 통해 시청자들의 웃음과 긴장을 주무르는 존재감으로 매주 월, 화요일 밤 뜨거운 브로맨스를 보여줬다. ‘배드파파’ 종영을 맞이한 그는 현재 신중히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장혁과 이다윗 연기합 너무 좋더라”, “너무 재밌게 잘 봤어요. 아빠의 마음에 감동하며ㅠㅠ”, “마지막회 너무 슬퍼서 울었어요”, “용대 귀엽고 의리 있어 좋았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iMBC 김혜영 | 사진 호가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