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숨바꼭질

[끝터뷰] ‘숨바꼭질’ 이유리X송창의, “그동안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숨바꼭질홈페이지 2018-11-18 10:22
[끝터뷰] ‘숨바꼭질’ 이유리X송창의, “그동안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17일(토) 종영한 '숨바꼭질'에서는 정략결혼이라는 희생까지 마다하지 않으며 지키려고 했던 메이크퍼시픽을 되찾은 민채린(이유리)이 자동차 사고 후 자취를 감췄던 차은혁(송창의)과 재회하는 ‘꽃길 엔딩’을 그리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둔 배우들은 종영 소감을 통해 시원섭섭한 마음을 전했다.


송창의는 “오랜 시간 촬영을 하면서 힘들었던 시간도 많았지만 보람된 시간도 많았다. 차은혁이라는 캐릭터를 하면서 즐겁고 유익한 시간을 보냈다”라고 하며 “여러분의 사랑 속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했던 것 같다. 좋은 메시지가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고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유리는 “아직 끝난 것 같지 않은 느낌에 며칠 동안은 깜짝깜짝 놀라서 깰 것 같다”고 하며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힘들게 찍은 정신병원 신과, 은혁과의 몸싸움 신 등 힘들었던 신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한 이유리는 “‘숨바꼭질’ 많이 사랑해주시고 민채린을 많이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하며 “채린이처럼 자기 삶을 포기하지 않고 여러분들도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편 ‘숨바꼭질’은 대한민국 유수의 화장품 기업의 상속녀와 그녀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만 했던 또 다른 여자에게 주어진 운명, 그리고 이를 둘러싼 욕망과 비밀을 그린 드라마다. 후속으로는 한채영, 배수빈, 오윤아, 이천희 주연의 ‘신과의 약속’이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