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숨바꼭질

‘숨바꼭질’ “이유리를 사장으로!” 강력추천한 사람의 정체는?!

숨바꼭질홈페이지 2018-11-17 23:58
‘숨바꼭질’ “이유리를 사장으로!” 강력추천한 사람의 정체는?!


이유리가 사장으로 추대됐다.


1117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극본 설경은, 연출 신용휘)에서 민준식(이종원)은 사장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채린(이유리)에게 넘기겠다고 발표했다.


놀란 채린에게 준식은
여긴 너보다 더 적임자는 없어.”라며 격려했다. 그때 나해금(정혜선)이 들이닥쳐서 누구 맘대로! 뭔 수작질로 사장이 되려는 거야!”라며 펄쩍 뛰었다.


심지어 해금은 사람들 앞에서 채린을 가리키며
이 아이 액받이 출신이야! 내가 호적에서 괜히 지웠겠어?!”라며 출신을 비하했다. 끌어내려는 해금의 손목을 잡은 채린은 저도 할머니처럼 해봐요? 할머니가 한 짓부터 얘기하겠어요!”라며 맞섰다.


분한 해금이
사장직을 이 물건 앉히겠다고 안건 상정한 사람 누구야!”라고 하자 저예요!”라며 민수아(엄현경)이 나섰다. 수아는 주식을 채린에게 위임하고 사장으로 강력하게 추천했다.


드디어 회사가 주인을 찾아가는 걸까
.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48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한다. 후속작으로는 한채영, 배수빈 주연의 신과의 약속1124일부터 방송된다.





iMBC 김민정 | 화면 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