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뒤에 테리우스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손호준, 코너스톤 잡기 위한 목숨을 건 공조!

내 뒤에 테리우스홈페이지 2018-11-15 14:55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손호준, 코너스톤 잡기 위한 목숨을 건 공조!
소지섭과 손호준의 충격적인 현장이 포착됐다.


오늘(15일) 밤 10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 이하 ‘내뒤테’) 마지막 회에서는 소지섭(김본 역)과 손호준(진용태 역)이 목숨을 건 승부수를 던진다. 코너스톤을 잡기 위한 두 남자의 마지막 공조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이에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안방극장 긴장의 온도를 높이고 있는 ‘내뒤테’의 마지막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신을 잃고 쓰러진 진용태(손호준 분)와 이를 보고 놀란 김본(소지섭 분)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피습을 당한 것인지 피로 물들여진 진용태와 그를 안은 김본의 눈빛에서 긴박한 상황임을 예측할 수 있다. 두 남자의 목숨을 건 마지막 공조가 궁금해지는 상황.


과연 김본과 진용태가 길 한복판에서 이 같은 상황을 맞닥뜨리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또한 김본은 진용태의 목숨을 구하고 이 위기를 타파할 수 있을 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폭발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김본은 코너스톤 한국지부장 윤춘상(김병옥 분)과 국정원장 심우철(엄효섭 분)과의 마지막 대결을 펼친다. 내부첩자로 심우철을 검거했지만 국정원 내 점조직처럼 퍼져있는 내부첩자들로 인해 또 다시 위기를 맞이하게 된다고. 끝나는 순간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어 마지막 회가 더욱 기다려진다.

이에 남궁성우 프로듀서는 “그동안 우리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늘 마지막 회 방송은 김본과 코너스톤이 정면 충돌한다. 스릴과 반전의 마지막 대결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이어 “전혀 다른 세계에 살던 이들이 인생의 어떤 변화를 맞이하게 될지 끝까지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전설의 블랙요원 김본의 마지막 이야기는 오늘(15일) 밤 10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31, 3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김재연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