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뒤에 테리우스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코믹부터 애틋까지··· ‘넘사벽’ 캐릭터 소화력 눈길

내 뒤에 테리우스홈페이지 2018-11-09 10:49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코믹부터 애틋까지··· ‘넘사벽’ 캐릭터 소화력 눈길
배우 소지섭이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를 통해 무한대 매력 퍼레이드를 펼치고 있다.


수목극 시청률 부동의 1위로 흔들림 없는 독주를 이어나가고 있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연출 박상훈, 박상우/제작 MBC,몽작소/ 이하 '내뒤테').

어제 방송된 27, 28회에서 김본(소지섭 분)은 윤춘상(김병옥 분) 자택에 통신사 A/S 기사로 위장, 남다른 외모로 미남계 작전을 쓰며 철벽 집사 안다정(전수경 분)의 마음을 매료시키는 기지를 발휘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방송 후반 부 자신을 집요하게 쫓던 케이(조태관 분)와 총격전을 벌이며 격렬한 액션을 펼쳐,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극한의 몰입을 선사했다.

이러한 뜨거운 관심 속, 매회 멋짐과 웃김을 넘나드는 열연을 펼치며 단단한 연기내공을 보여 온 소지섭의 '내 뒤에 테리우스' 속 다양한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속 소지섭은 첩보 작전보다 고된 육아 노동에 멘붕이 온 것도 잠시, 쌍둥이보다 더 즐거워하는 천진난만한 '김본' 캐릭터의 반전 매력을 완벽히 보여주며, 극을 압도하는 존재감을 제대로 입증했다.

KIS(Kingcastle Information System/킹캐슬아파트 내 아줌마들의 모임)내 은밀한 정보를 얻고자 육아멘토 김상렬(강기영 분)에게 "제 롤모델이십니다"라며 살며시 손을 잡는 김본의 모습에선 소지섭의 예상 밖 꿀 떨어지는(?) 눈빛이 폭소를 터뜨리게 했다. 또한 전직 블랙요원다운 절제미와는 반대로 '먹방요정'을 연상시킬 정도로 맛있게 음식을 먹고 행복미소를 보이는 김본의 모습에선 소지섭의 엉뚱한 매력이 돋보였다. 작은 이모티콘 실수 하나에 어쩔 줄 몰라 하다가도 집요하게 자신을 쫓고 있는 NIS를 보기 좋게 따돌리는 카리스마 가득한 눈빛 연기까지 소지섭은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매회 극과 극의 모습을 완벽히 보여주었다.

킹스백 작전의 정보원이 된 고애린(정인선 분)을 위험상황으로부터 단련시키고자, 운전연수를 돕다가 차선 변경에 실패한 애린 덕분에 판문점까지 직진하고 만 웃픈 상황에서 보여준 소지섭의 황당-경악-공포-멍으로 이어지는 멘붕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던 명장면.

여기에 고향으로 돌아간 애린 앞에 기적같이 나타난 재회 장면에선 소지섭의 섬세한 감정연기가 빛을 발했다. 어느새 애린을 걱정하고 그리워했던 김본의 애틋한 감정을 바라보는 표정과 절절한 눈빛만으로 표현해 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찡하게 울렸던 것.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진은 "배우 소지섭은 매회 캐릭터 감정선에 딱 맞는 눈빛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덕분에 서툴지만 따스한 베이비시터와 든든한 카리스마 블랙요원, 김본의 상반된 매력이 시청자 분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었다."면서 "넘사벽 캐릭터 소화력으로 매회 열연을 펼쳐준 배우 소지섭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단 한 주 남은 '내 뒤에 테리우스' 역시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다음 주 종영을 앞두고 있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는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한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진짜 김본 고애린 역은 소지섭 정인선 대체불가. 둘 다 연기력으로 캐릭터 완벽 소화한다”, “시간 순삭 드라마! 벌써 다음 주가 끝이라니ㅠㅠ”, “ㅋㅋ 모아놓으니 넘 잼나네요. 멋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iMBC 김혜영 | 사진 51k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