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사랑 치유기

‘내 사랑 치유기’ 리허설도 실전처럼! 소유진-연정훈-윤종훈, 웃음 만발 ‘대본 삼매경’

내 사랑 치유기홈페이지 2018-11-08 08:52
‘내 사랑 치유기’ 리허설도 실전처럼! 소유진-연정훈-윤종훈, 웃음 만발 ‘대본 삼매경’
‘내 사랑 치유기’ 소유진-연정훈-윤종훈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대본 열공’ 현장이 포착됐다.


MBC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극본 원영옥 /연출 김성용 /제작 초록뱀 미디어)는 착한 딸이자 며느리이자 아내이고 싶은 적이 한 번도 없었던, 그러나 식구들에게 그 한 몸 알뜰히 희생당한, 국가대표급 슈퍼 원더우먼의 명랑 쾌활 분투기를 통해 따뜻하고 포근한 휴먼 가족 성장 드라마를 그려낸다. 살아 숨 쉬는 다양한 캐릭터들의 향연이 일요일 밤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매료시키면서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관련 소유진-연정훈-윤종훈 등 출연 배우들이 자타공인 화기애애한 현장을 자랑하듯 활기찬 웃음을 터트리며 대본 탐독에 나서고 있는 현장이 공개됐다. 실제 가족처럼 오순도순 모여앉아 대본을 펼쳐놓은 채 이야기를 나누는 듯 현장 대본 리허설을 진행하는가 하면, 길에서 선 채 분장을 바꾸면서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1등 대본 사랑’을 내비치고 있는 것.


먼저 소유진은 극 중 각종 풍파와 눈물 젖은 나날들을 꿋꿋하게 이겨내는 쾌활한 성격의 임치우처럼 대본을 보면서도 시종일관 미소를 지어내고 있다. 또한 장면마다 표정과 손짓 등 디테일한 부분들을 미리 준비해 와서 아낌없이 표현하는가 하면, 상대와의 촬영에서는 눈을 마주보며 숙지된 대사를 주고, 받는 모습으로 믿고 보는 배우의 수식어를 입증하고 있다.

‘비주얼, 스타일, 분위기’ 3박자를 고루 갖춘 완벽남 최진유 역의 연정훈은 ‘대.찢.남(대본을 찢고 나온 남자)’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대본의 행간까지 구현해내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연정훈은 촬영장에 도착하면 모든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미소를 드리운 채 격려의 인사를 건네는 것은 물론 리허설을 진행할 때도 적재적소에 애드리브를 더해 ‘분위기 메이커’로서 톡톡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윤종훈은 움직였다하면 대형 사고를 몰고 다니지만, 긍정으로 중무장한 순수함으로 미워할 수 없는 ‘사고 천재’ 박완승 역을 맡아, ‘대본 덕후’라고 불릴 만큼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한 다른 배우들의 촬영에도 현장을 떠나지 않고 지켜보면서 감정선을 이어가는가 하면, 끊임없이 대사를 읊조리며 상황에 맞는 행동과 표정 등을 고민하는 ‘열정 아이콘’의 면모를 발산하고 있다.

제작진 측은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포진된 ‘내 사랑 치유기’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순항중이다. 또한 작가의 흥미로운 극 전개에 대본이 나오자마자 배우, 스태프들이 그 자리에서 독파할 정도”라며 “김성룡 감독의 호쾌한 연출을 배경으로 매회 몰입도를 높여가고 있는 ‘내 사랑 치유기’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현장 분위기 훈훈하다”, “소유진 연기 찰떡같이 잘하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주 일요일 밤 9시 방송.


iMBC 김혜영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