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최초의 아나테이너 오영실, “뉴스 울렁증에 입이 비뚤어졌다”

라디오스타홈페이지 2018-11-08 03:30
‘라디오스타’ 최초의 아나테이너 오영실, “뉴스 울렁증에 입이 비뚤어졌다”

오영실이 뉴스 울렁증이 있다고 고백했다.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20세기 MC' 특집으로 이상벽, 오영실, 허참, 붐이 출연했다.

최초의 아나테이너 오영실은 “서서 하는 ‘열린음악회’ 빼고는 다 해 본 것 같다”라고 하며 주말 9시 뉴스도 진행했었다고 밝혔다. “'TV 유치원‘을 했던 사람은 9시 뉴스를 안 줘요. 한 번 어린이 방송을 한 사람은 어린이 이미지가 박혀있다고 생각해서 무슨 말을 해도 신뢰감이 없다는 것. 하지만 아나운서가 되면 뉴스를 한 번 하고 퇴직하고자 하는 소망이 컸는데 어느 날 기회가 왔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런데 오영실의 뉴스 진행은 순탄하지 않았다. 오영실은 “이 기회가 어떻게 온 건데 잘해야지 하다 보니까 입에 너무 힘이 들어가서 입이 비뚤어졌다. 뉴스가 끝나면 풀렸다”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어 오영실은 이로 인해 한 통의 편지를 밝혔다고 밝혔는데 “한 쪽으로만 씹는 것 같다고 병원을 찾아가 보라고 권유하는 편지였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오늘 방송 너무 웃겼음ㅋㅋㅋ“, ”기대 없이 봤다가 빵 터짐“, ”입담 장난 아니시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