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뒤에 테리우스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손호준 본용태의 본격공조 시작?!

내 뒤에 테리우스홈페이지 2018-11-07 17:03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손호준 본용태의 본격공조 시작?!

소지섭과 손호준이 짜릿한 쾌감을 안길 공조를 시작한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 이하 ‘내뒤테’)에서 소지섭(김본 역)이 손호준(진용태 역)을 향해 총구를 겨누고 있는 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진용태(손호준 분)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김본(소지섭 분)의 모습에선 원망과 분노가 느껴진다. 또한 죽은 줄 알았던 김본을 보고 동공지진 중인 용태의 모습까지, 두 사람의 일촉즉발 상황이 궁금해진다.


앞서 진용태는 김본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자 김본의 자료를 모두 들고 도주했다. “선은 어렵고 악은 쉽다”는 김본의 진심 어린 충고가 용태의 심경의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예상했던 것과 달리, 다시 벼랑 끝에서 쉬운 길을 택한 용태의 행보가 안방극장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때문에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조우가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기대되는 상황.


이런 가운데 오늘(7일) 방송에서는 김본과 진용태의 짜릿한 쾌감의 공조가 시작된다. 진용태의 뜻밖의 발언이 총구를 겨눈 김본의 구미를 확 당기게 만들 작정이라고. 특히 진용태의 번뜩이는 기지가 킹스백 작전의 새 국면을 맞이한다고 해 짜릿한 반전을 예고하고 있다.


과연 모든 것을 훔쳐 달아난 진용태가 다시 김본의 아지트를 찾은 사연은 무엇일지, 또한 죽은 줄 알았던 김본을 보고 그가 전할 희소식은 무엇일지 오늘(7일) 밤 10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25, 26회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네티즌은 "하루종일 본방 시간만 기다린다 시간이 빨리가라!" "일주일 금방 간다 또 테리우스 하는 날!" "본용태는 어떻게 공조하려나? 기대됨" "브로맨스 기대중^^" 등의 반응을 보였다.



iMBC 이미화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