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 고두심-강미나, 계룡산 모녀의 서울 미용실 나들이! 파격 스타일 변신?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8-11-06 15:39
'계룡선녀전' 고두심-강미나, 계룡산 모녀의 서울 미용실 나들이! 파격 스타일 변신?

고두심과 강미나 모녀가 꽃단장에 나선다.


어제(5일) 첫 방송으로 신개념 코믹 판타지 로맨스의 서막을 알린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연출 김윤철/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서 고두심(선옥남 역)과 강미나(점순이 역)가 미용실에 간 모습을 공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699년동안 서방님의 환생을 기다려온 선옥남(문채원, 고두심 분)은 선녀다방을 운영하며 평온한 일상을 보내왔다. 그러나 갑자기 나타난 두 서방님 후보 정이현(윤현민 분)과 김금(서지훈 분)을 만나 딸 점순이(강미나 분)과 함께 상경을 결심, 파란만장한 남편 찾기 대장정의 서막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고두심과 강미나가 호기심 가득한 눈빛으로 서울의 헤어샵을 찾은 모습이 담겨있다. 서방님과 아버지 앞에 어여쁜 모습으로 보이고 싶었던 것인지 미용실에서 헤어스타일을 매만지고 있는 두 사람이 훈훈한 웃음을 전하고 있다.


특히 아이처럼 순수하고 천진한 미소를 지으며 밝은 기운을 내뿜고 있는 고두심에게서는 앞으로 찾아 나설 서방님에 대한 기대감까지 엿보인다. 또한 강미나는 곱게 땋아내린 차분한 검정 머리에서 오렌지빛의 구불구불한 파마머리로 180도 달라진 변신을 선보여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문명과 떨어져서 지냈던 계룡산에서의 생활과는 달리 온통 신기한 것 투성이인 서울에서 이들이 어떤 생활을 펼쳐나가게 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두 모녀의 미용실 나들이는 오늘(6일) 밤 9시 30분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 만나볼 수 있다.




iMBC 김미정 | 사진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