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MBC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전 조선일보 기자 첫 공판 보도...'PD수첩'이 재점화한 '장자연 사건'의 진실 밝혀질까?

MBC 뉴스데스크홈페이지 2018-11-06 10:17
'뉴스데스크', 전 조선일보 기자 첫 공판 보도...'PD수첩'이 재점화한 '장자연 사건'의 진실 밝혀질까?
어제(5일) 방송된 뉴스데스크는 '장자연 리스트'와 관련된 혐의를 받고 있는 전직 조선일보 기자의 첫 공판 소식을 다뤘다.


MBC 'PD수첩'의 보도로 이 사건은 재점화됐고 당시 전직 조선일보 기자 조모 씨의 실명과 얼굴이 공개되기도 했다.

첫 공판에 출석한 조모 전 기자는 법정 밖에서 취재진을 만나 “말씀드렸다”고만 말했다.

법정에서도 조 전 기자 측은 “술자리에 고 장자연 씨와 함께 있었던 건 맞지만 결코 추행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고 취재진은 밝혔다.

검찰은 고 장자연 씨 소속사 대표의 생일파티에서 장 씨를 껴안는 등 성추행 혐의가 인정된다는 이유로 불구속 기소한 상태다.

재판부는 다음달에는 당시 생일파티에 동석했던 장 씨의 동료이자 목격자인 윤 모 씨를 증인으로 불러 당시 상황을 신문하기로 했다고 취재진은 전했다.



iMBC 이예은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