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복면가왕' 가왕 ‘왕밤빵’ 2연승 성공! 워너원 이대휘·이기찬·라디·천단비까지 실력자 대거 출동

복면가왕홈페이지 2018-11-05 08:42
'복면가왕' 가왕 ‘왕밤빵’ 2연승 성공! 워너원 이대휘·이기찬·라디·천단비까지 실력자 대거 출동
어제(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왕밤빵’이 첫 방어전에 성공하며 가왕 자리를 지켰다.


지난 1라운드에서 살아남은 ‘축음기’, ‘조커’ 그리고 ‘북극곰’, ‘버블버블’이 각각 2라운드 대결을 벌인 가운데 이중 ‘조커’와 ‘북극곰’이 먼저 탈락해 복면을 벗게 됐다. ‘조커’의 정체는 아이돌 워너원의 이대휘, ‘북극곰’은 가수 이기찬이었다.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낸 이대휘는 “감사하게도 워너원이라는 그룹에 속해있다. 예쁘게 봐주시는 분들도 있지만 선입견을 가진 분들도 있어서 그걸 깨고 싶었다. 아이돌만이 아닌, 가수로 기억되고 싶어서 출연했다”며 “솔로무대를 꼭 해보고 싶었다. 앞으로 제 목소리를 많이 응원해달라”는 진솔한 소감으로 객석의 환호를 받았다.

3년 전 ‘복면가왕’에 출연한 적 있는 이기찬은 “1라운드를 통과해서 너무 기분이 좋다”며 “한 번 해봤다고 그 때보다는 편해진 것 같다. 하다 보니 재밌기도, 어렵기도 했지만 가면을 쓴다는 것은 여전히 설렜다. 반가워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다음 대결에서 맞붙은 ‘축음기’와 ‘버블버블’의 대결에서는 ‘축음기’가 승리해 가왕 결정전에 진출했다. 복면을 벗은 ‘버블버블’의 정체는 가수 라디였다. 알앤비 음악으로 꾸준히 사랑받아온 라디는 “음원 활동은 자주 했는데 TV 출연 기회는 적었다. 앞으로 자주 만날 기회를 만드는 게 목표”라며 “계속 움직이는 활발한 뮤지션으로 남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가왕 ‘왕밤빵’의 라이벌이 된 ‘축음기’는 섬세한 감성과 노련한 가창력으로 좌중을 압도했지만 묵직한 저음으로 카리스마를 뽐낸 ‘왕밤빵’이 더 많이 득표해 또 한 번 가왕에 올랐다. 복면을 벗은 ‘축음기’는 한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얼굴을 알린 가수 천단비였다.

천단비는 “월 천 만원씩 번다고 ‘월천단비’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천만원 벌려면 여러분이 많이 도와주셔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천단비는 또 “주변에서 ‘너는 복면가왕 언제 나가냐’는 말을 많이 들었다. 앞으로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많이 들려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다음 주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왕밤빵’에 맞서는 새로운 8인의 복면 가수들이 대적한다. ‘왕밤빵’의 연승 행렬에 적신호를 켤 실력자는 누구일지, 오는 일요일(11일)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이예은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