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뒤에 테리우스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일촉즉발 상황! 생화학 테러 발생 5분 전 포착...막을 수 있을까?

내 뒤에 테리우스홈페이지 2018-10-31 15:25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일촉즉발 상황! 생화학 테러 발생 5분 전 포착...막을 수 있을까?
소지섭이 백여 명의 목숨을 걸고 선택의 기로에 놓인다.


오늘(31일) 밤 10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 이하 ‘내뒤테’) 21, 22회에서는 대테러를 막기 위한 소지섭(김본 역)의 고군분투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 말미, 거대 음모 세력인 코너스톤이 보건복지부 장관을 타깃으로 한 대규모 테러를 예고해 안방극장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강렬한 엔딩을 선사했다. 특히 준준남매를 포함해 어린 아이들까지 테러 범주에 포함돼 있어 더욱 긴박한 상황이 됐다.

그 가운데 김본(소지섭 분)이 문제의 폭탄과 마주하게 된다고. 백여 명의 목숨을 건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된 그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지 운명의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폭발까지 몇 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김본을 공격하는 철승(김민수 분)과의 거친 액션 한 판부터 전산요원 라도우(성주 분)도 두 손을 들게 만들 폭탄 제거 임무까지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극강의 스릴과 긴장감이 안방극장을 휘감을 예정이라고. 여기에 소지섭만의 절제된 액션이 또 한 번 시선을 강탈한다.

또한 전에 없던 긴급 사태로 모든 지원이 투입되는 만큼 김본을 비롯해 유지연(임세미 분)과 KIS(Kingcastle Information System/킹캐슬아파트 내 아줌마들의 모임)까지 모두 합심해 대테러에 맞선다고 해 어느 때보다 더욱 짜릿한 수요일 밤을 예고하고 있다.

과연 김본은 역대급 위기로부터 준준남매와 사람들을 모두 구해 낼 수 있을지 오늘(31일) 밤 10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21, 22회 방송에서 공개된다.

iMBC 이예은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