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UNDER NINETEEN

[TV톡] '언더나인틴'을 향한 기대와 우려 #선발기준 #차별성 #우승혜택

UNDER NINETEEN홈페이지 2018-10-30 18:00
[TV톡] '언더나인틴'을 향한 기대와 우려 #선발기준 #차별성 #우승혜택

30일(화) MBC 새 오디션 프로그램 '언더나인틴'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연출을 맡은 정창영 PD, 임경식 PD를 비롯해 MC를 맡게 된 김소현, 보컬·랩·퍼포먼스 디렉터 솔지·크러쉬·다이나믹 듀오·은혁이 참석했다. 뿐만 아니라 포토타임 순서에는 57명의 예비 아이돌 도전자들이 각 파트별로 등장해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언더나인틴' 제작진들은 이날 프로그램을 향한 많은 기대와 우려에 솔직하게 답했다. 선발 기준부터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들과의 차별성, 우승 혜택 등 프로그램에 대해 진정성 있게 소개했다.



먼저 정창영 PD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라고는 하지만 10대들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도전 의식이 강하고, 크리에이티브적인 요소가 많은 친구들로 구성해서 아이돌이라는 새로운 세상에서 어떻게 성장해나갈지 그 모습을 담았다."고 프로그램의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57명의 출연자들도 이 기준에 맞춰 발탁됐다. 임경식 PD는 "선발 기준은 매력이었다. 잘 하는 분들은 굉장히 많았지만, 자기 것을 한다는 느낌이 제일 중요했다. 또 조금 부족하더라도 나중에 어떤 걸 보여줄지 모르기 때문에 그런 가능성을 많이 봤다."고 밝혔다.



이렇게 선발된 57명의 출연자들은 각각 19명씩 보컬, 랩, 퍼포먼스 세 가지 파트로 나뉘어 트레이닝을 받게 된다. 시작부터 각자의 특장점을 파악해 세 가지 파트로 나눈 것은 '언더나인틴'만의 차별화 포인트다. 프로그램 초반에는 파트별 경쟁구도가 새롭게 부각될 예정이며, 각기 다른 디렉터들과의 트레이닝 또한 관전포인트다. 보컬 디렉터로는 EXID 솔지와 크러쉬가, 랩 디렉터로는 다이나믹 듀오가, 퍼포먼스 디렉터로는 슈퍼주니어 은혁이 출연해 새로운 재미를 더한다.


하지만 이러한 차별화에도 불구하고 이미 많은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대중들과 만났거나 만날 예정인 상황. 제작진 역시 이러한 시청자들의 피로감을 이해하고 있었다. 또 어린 나이인 10대를 대상으로 한 경쟁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임경식 PD는 "저 역시 오디션 볼 때 처음엔 감정이 힘들었다. 저도 세 아이의 아버지이기 때문에 이 친구들을 평가하고, 이 친구들의 운명에 조금이라도 영향을 미치는 거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 하지만 촬영을 하면서 정말 하고 싶은 아이들에게 우리가 장을 만들어주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더 좋은 조건에서 더 좋은 일을 할 수 있는 친구들도 있었고, 집안에서 반대를 하는 친구들도 있었는데 그 많은 것들을 무릅쓰고 달려왔다는 건 정말 하고 싶다는 거다. 형식이나 이런 것도 중요하다고 보지만 10대들이 주는 에너지가 있기 때문에, 그 아이들의 에너지를 많이 담아서 보여드리면 단순한 오디션이 아니라 또 다른 성장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언급하며 따뜻한 시선을 당부했다.


57명의 출연자 중 최종 데뷔 그룹의 멤버로 선발되는 인원은 9명이다. 어떤 파트에서 더 많은 데뷔조가 배출될 지 현재로서는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구성원에 따라 팀의 성격도 완전히 달라질 것이라는 게 재미요소 중 하나. 이들은 MBK엔터테인먼트와 17개월 전속 계약을 맺고, 5개월의 준비 기간과 12개월의 활동 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언더나인틴' 측은 이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최대한 지원을 할 것이라는 계획이다.


한편, 방송 전부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MBC '언더나인틴'은 최고의 K-POP 크리에이터 남자 아이돌, 차세대 아이돌 그룹을 만드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11월 3일(토) 오후 6시 120분 와이드 편성으로 첫 방송의 포문을 연다.




iMBC 김은별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