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복면가왕’ 카리스마 ‘미실’의 정체는 뮤지컬 배우 정영주 “걸크러시 DNA, 마음껏 꺼내놓으시길”

복면가왕홈페이지 2018-10-21 19:55
‘복면가왕’ 카리스마 ‘미실’의 정체는 뮤지컬 배우 정영주 “걸크러시 DNA, 마음껏 꺼내놓으시길”

‘미실’의 정체는 뮤지컬 배우 정영주였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왕밤빵‘과 대결을 펼친 ’미실‘의 정체가 밝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왕밤빵’은 ‘고해’를 선곡해 거칠게 파고드는 목소리로 호소력 짙은 무대를 선보였다. 이에 ‘미실’은 ‘하늘에서 남자들이 비처럼 내려와’를 선곡해 마성의 저음과 시원한 고음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대결의 승자는 ‘왕밤빵’이었다. 이에 ‘미실’은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는데 그는 뮤지컬 배우 정영주였다.

정영주는 “25년 차 배우인데 상대 배역과 스윗하고 로맨틱한 노래를 해 본 적이 거의 없다. ‘복면가왕’ 출연이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정영주는 “걸크러시라고 하셨는데 대한민국 모든 여성분들한테는 걸크러시 DNA가 내장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저를 보시고 마음껏 꺼내놓으시라는 의미에서 용기 내서 나왔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뮤지컬 배우라 성량이 남다르더라”, “감동의 노래 잊지 못할 거예요”, “앞으로 자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