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숨바꼭질

‘숨바꼭질’ 남에겐 ‘냉정’-내 여자에겐 ‘따듯’한 송창의, 냉온(冷溫) 매력에 심쿵‘

숨바꼭질홈페이지 2018-10-21 12:52
‘숨바꼭질’ 남에겐 ‘냉정’-내 여자에겐 ‘따듯’한 송창의, 냉온(冷溫) 매력에 심쿵‘
송창의의 모든 말과 행동이 깃든 ‘냉온(冷溫) 모먼트’가 여심을 흔들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에서 송창의(차은혁 역)는 남에게는 얼음처럼 냉정하지만 자신의 여자에게만큼은 한없이 따뜻한 면모를 보여줬다. 두 가지 감정이 교차하는 그의 말과 행동 하나하나가 시청자들을 몰입케 했다.

이날 차은혁(송창의 분)은 민채린(이유리 분)이 위험한 상황에 처하는 것을 막기 위해 태산그룹에 발목이 잡혀있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자신을 걱정하는 그녀를 따뜻하게 달래줬다. 미안함에 울먹이는 민채린을 든든히 안아주는가 하면 애정 어린 시선으로 그녀를 위로하는 송창의의 모습이 여심을 훈훈하게 달궜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위치를 지키기 위해 치부까지 스스로 드러낸 민채린에게 “용감하네. 사람들한테 자신을 다 드러낸다는 건 힘든 일인데...”라며 그녀의 볼을 감싸고 다독이기 시작, 꿀 떨어지는 송창의의 눈빛과 다정한 말투가 따뜻한 매력을 극대화했다.

차은혁은 민채린을 위해서라면 문재상(김영민 분) 앞에서도 오직 직진만을 보였다. 문재상이 공장 부지를 보러 가자는 거짓말로 그녀를 유인한 사이 해임을 위한 이사회가 소집되자 거침없는 질주로 민채린을 그의 손아귀에서 빼낸 순간은 멋짐이 폭발했다.

이렇듯 송창의는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감정에 몰입하며 냉온(冷溫)의 이중 매력을 발산, 다양한 분위기가 깃든 말투와 눈빛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여운을 남기고 있다.

한편, 방송 말미에 차은혁은 하연주(엄현경 분)가 메이크 퍼시픽의 잃어버린 딸 ‘민수아’임을 알게 됐다. 이에 얽히고설킨 세 남녀의 관계 한가운데 서있는 그가 앞으로 어떤 전개를 이끌어 나갈 지에도 시청자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채린이랑 은혁이 보는 맛에 드라마 본다”, “볼수록 짠내나는 의리커플”, “가슴 떨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주말 안방극장을 색다른 매력으로 물들인 송창의의 활약은 매주 토요일 밤 8시 45분 방송되는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에서 만나볼 수 있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