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뒤에 테리우스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킹스백 비밀 아지트 발견한 정인선 끌어안았다…'로맨스 시작될까'

내 뒤에 테리우스홈페이지 2018-10-17 23:37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킹스백 비밀 아지트 발견한 정인선 끌어안았다…'로맨스 시작될까'

소지섭이 정인선에 기습포옹을 했다.


17일(수)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는 고애린(정인선)이 킹스백내 요원 비밀 아지트를 발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애린은 기업회장 신분으로 위장한 권영실에게 스카웃 제안을 받았다. 시터 일을 해고당한 김본은 그런 권영실 행보를 수상하게 여기며 잠행했고, 애린 또한 그런 김본을 목격하곤 의아함을 느꼈다.

이어 애린은 김본이 그간 보여줬던 이유를 설명할 수 없는 행동들을 떠올렸다. 애린은 그의 정체를 본격적으로 의심하기 시작했고, 엎친데 덮친격으로 킹스백 매장 건물의 전기요금 고지서를 보게 됐다.

애린은 비정상적으로 많이 부과된 전기요금에 숨겨진 공간이 있다고 확신했다. 애린은 늦은 밤 매장안에 침입했고 김본과 지연, 도우는 비밀 아지트에서 침입자를 확인하던 중 애린임을 알고 경악했다.

애린은 마침내 그들의 비밀 아지트를 발견했고 "이게 다 뭐냐"고 놀란 얼굴을 한 채 물었다. 김본은 그런 애린에게 성큼 다가가 끌어안으며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애린이가 그들에게 어떤 도움을 주고 어떻게 수사할지 완전 기대중", "김본..마지막에 뜬금없어 보이는 포옹이 몰라도 되는 진실에 가까이 가는 애린을 보호하는 것 같아서 넘 멋있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최고은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