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뒤에 테리우스

'내 뒤에 테리우스' 손호준, 허세+건방+찌질 마성남 진용태 비하인드는? “손동작은 속내와 행동의 표현”

내 뒤에 테리우스홈페이지 2018-10-15 09:56
'내 뒤에 테리우스' 손호준, 허세+건방+찌질 마성남 진용태 비하인드는? “손동작은 속내와 행동의 표현”
배우 손호준이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인생캐릭터를 새로 쓰고 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제작소/ 이하 ‘내뒤테’)에서 미워할 수 없는 마성의 ‘병맛버터’ 진용태 역으로 사랑받고 있는 손호준이 치밀한 캐릭터 설정과 디테일한 표현으로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주는 그야말로 손호준의 매력이 진가를 빛낸 시간이었다. 단순한 악역을 넘어 재미와 긴장감을 주무르듯 펼치는 연기로 극을 풍성하게 채워 넣었기 때문. 납치, 협박으로 고애린(정인선 분)을 압박하던 그의 악랄함은 강한 상대 김본(소지섭 분)이 나타나자 일순간 겁쟁이로 변했다. 애린을 방패로 삼는 것도 모자라 바람처럼 줄행랑을 치는 장면은 웃음코드를 명중시킨 순간이었다.

등장마다 씬을 주름잡은 그의 활약은 말투, 표정, 목소리 그리고 제스쳐까지 디테일을 살린 연기를 통해 매력을 빛냈다. 특유의 손동작은 이미 트레이드마크가 됐을 정도라고. 건방진 말투와 깔보는 듯한 시선처리, 여기에 정점을 찍는 특유의 손동작이 한 세트처럼 조화롭게 어울려 마성의 남자 진용태를 완성해냈다.


또 공항 노 룩 패스(No Look Pass) 패러디 장면은 SNS를 뜨겁게 달궜을 뿐만 아니라 애린에게 집착하는 진용태의 엉뚱함은 ‘내뒤테’ 버전의 ‘고비서가 왜이럴까’라며 그의 활약에 격한 호응이 이어졌다. 그럼에도 비호감으로 보이지 않고 매력적인 캐릭터로 각인 시킨 저력은 손호준의 내공 가득한 연기력에서 비롯됐음을 증명하고 있다.

이에 손호준은 “갈피를 잡을 수 없는 진용태의 속내와 행동을 표현하고 싶어 손동작을 생각해 냈다. 진용태는 악한 모습 뒤에 귀엽고, 코믹한 느낌이 있는데 서로 상반된 분위기가 혼란스럽지 않도록 적절한 목소리 톤과 표정 변화에 신경을 썼다”며 캐릭터 설정에 고심한 흔적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악행과 허당을 오가는 진용태가 또 어떻게 변화될지, 진용태가 풍기는 분위기가 스토리를 추리할 수 있는 단서가 될 것이다”라며 관전 포인트도 전했다.

이렇듯 손호준은 ‘내뒤테’ 속 웃음과 긴장을 아우르는 광대한 연기스펙트럼으로 든든한 재미의 한 축이 되고 있다. 방산로비 대행업체 J인터내셔널의 실체와 거대 음모 세력이 조금씩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손호준이 보여줄 활약은 더욱 무궁무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지난 12회 방송에서 진용태는 고애린에게 김본의 신분을 공개, 새로운 갈등을 조장하며 긴장감을 안겼다. 여기에 애린이를 향한 은근한 관심을 갖는 진용태의 행보가 궁금증을 자극시키고 있는 있어 과연 이번 주는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질지 오는 17일(수) 밤 10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13, 14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iMBC 이예은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