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뒤에 테리우스

‘내 뒤에 테리우스’ 멋진 소지섭과 웃긴 정인선, 완벽한 앙상블 이루었다!

내 뒤에 테리우스홈페이지 2018-10-11 10:29
‘내 뒤에 테리우스’ 멋진 소지섭과 웃긴 정인선, 완벽한 앙상블 이루었다!
‘내 뒤에 테리우스’가 수목극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어제(10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 이하 ‘내뒤테’) 9, 10회는 시청률 각각 7.6%, 10.6%(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 순간 최고 시청률은 12.1%까지 치솟는 무서운 기세를 보여줬다. 여기에 2049 시청률은 각각 3.6%, 5.0%를 기록해 수요일 전체 1위를 차지, 수목극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9, 10회 방송은 테리우스의 진면목을 보여준 소지섭(김본 역)의 구출 작전과 홍보 여왕으로 등극한 정인선(고애린 역)의 맹활약 등 시작부터 끝까지 풍성하고 다채로운 재미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거침없이 질주하는 김본(소지섭 분)의 카리스마가 여심을 격하게 진동시킨 것.

특히 폐공장을 겨우 빠져나와 외진 길을 홀로 걷는 고애린(정인선 분)과 김본의 조우 장면이 많은 여성 시청자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깜깜한 길에 헤드라이트 빛 사이로 보인 김본의 모습이 강한 전율과 함께 여성 시청자들의 설렘 포인트를 제대로 명중시켰기 때문. 이는 겉으로 드러내지 않아도 뒤에서 든든히 애린을 지켜준 테리우스의 진가가 드러난 대목이었다.

또한 갑작스런 침입자에 긴장한 진용태(손호준 분)와 얼결에 진용태의 방패막이(?)가 된 고애린의 티격태격 코믹 케미는 숨 막히는 절체절명의 위기 속 긴장감을 유연하게 이완시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했다.

그런가 하면 킹스백 작전 위장지부인 킹스백 가방샵에 취직한 고애린의 맹활약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바로 KIS(Kingcastle Information System/킹캐슬아파트 내 아줌마들의 모임) 3인방의 힘을 빌려 가게 홍보에 적극 나선 것.

위장지부인 속사정도 모르고 킹스백을 핫 플레이스로 만들어버린 이 못 말리는 아줌마의 면모는 정인선의 능청스러운 연기력이 더해져 재미를 배가시켰다. 여기에 깨알 재미를 더하는 KIS 3인방과 고애린의 환상의 호흡까지 ‘내뒤테’에서만 볼 수 있는 유쾌한 웃음으로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이처럼 ‘내 뒤에 테리우스’는 멋있는 장면은 멋짐의 극치를 보여주면서 웃긴 장면은 제대로 빵 터트리는 완벽한 앙상블을 이루며 수, 목요일 밤을 ‘테리우스앓이’로 물들이고 있다.

한편, 새로운 여사제 카드가 킹캐슬아파트를 지목한 가운데 김본은 고애린을 향한 반사광에 즉각 반응하며 그녀를 보호했다. 과연 김본의 촉이 적중한 것인지 오늘(11일) 밤 10시, 새로운 긴장감이 형성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11, 12회 방송이 기다려진다.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흥하자! 내뒤테 오늘도 본방사수”, “귀여운 허당 악역 손호준 너무 웃기다”, “멋있는 소지섭, 엉뚱 손호준, 귀여운 정인선 덕에 스트레스가 풀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