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뒤에 테리우스

'내 뒤에 테리우스' 다음 암살타깃은 정인선? 소지섭, 연인 남규리 비극 떠올리며 정인선 지켰다

내 뒤에 테리우스홈페이지 2018-10-10 23:43
'내 뒤에 테리우스' 다음 암살타깃은 정인선? 소지섭, 연인 남규리 비극 떠올리며 정인선 지켰다


소지섭이 몸을 날려 정인선을 지켰다.


10일(수)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는 김본(소지섭)이 암살위기에 처한 고애린(정인선)을 지켜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애린은 용태에게 납치당하는 수모를 겪으며 해고까지 당했다. 다행히 애린은 김본의 도움으로 무사할 수 있었고 이어 김본은 지연이 운영하는 '킹스백'에 애린의 위장취업까지 도왔다.

한편, 애린이 자신의 입맛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견한 용태는 "날로 먹는 여자는 아니었다"며 애린을 찾아와 재고용을 제안했다. 하지만 애린은 그런 용태에게 "조폭 진대표님 그동안 수고 많으셨다"고 비꼬며 제안을 거절했다.

김본과 유지연은 J인터내셔널이 방산비리를 대행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됐고 수사에 박차를 가했다. 그 무렵 누군가 J인터내셔널에 보관중인 애린의 이력서를 몰래 촬영해가는 등 애린이 위험에 빠지게 될 것을 암시했고, 김본 또한 심상치않은 타로카드를 뽑아 불안해했다.

후에 김본은 아파트 단지에서 유치원 버스를 마중하는 애린을 정체 모를 누군가가 조준하는듯한 모습을 목격했다. 김본은 과거 연인이었던 최연경을 잃었던 기억을 떠올리며 애린을 지키기위해 몸을 날렸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예상할 수 없는 드라마~ 너무 재미있어요 ㅠㅠ", "오 용태~~드디어 삼각관계 가나요~~ 진리의 트라이앵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최고은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