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숨바꼭질

‘숨바꼭질’ 송창의, 이유리 향한 브레이크 없는 직진 로맨스 ‘심쿵’

숨바꼭질홈페이지 2018-10-07 14:09
‘숨바꼭질’ 송창의, 이유리 향한 브레이크 없는 직진 로맨스 ‘심쿵’
송창의가 브레이크 없는 직진 로맨스로 안방극장의 심쿵 포텐을 터뜨렸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에서 송창의(차은혁 역)는 위험에 처한 이유리(민채린 역)를 지키기 위해 흑기사를 자처, 열렬한 직진 로맨스 본능을 드러냈다. 자신의 야욕이 아닌 오로지 그녀를 돕기 위해 재벌그룹에 맞서는가 하면 달콤한 첫 데이트에서 설레는 사랑 표현을 하는 등 그녀를 향한 자신의 감정을 온전히 밀고 나갔다.

이날 차은혁은 태산그룹에게 이용당할까 두려워하는 민채린의 마음을 알아챘다. 이에 그녀를 보호하기 위해 태산그룹의 약점을 파헤치기 시작, 사장인 문재상(김영민 분)의 비리를 폭로하기 위해 비자금의 행방을 쫓았다. 그는 비자금을 이용해 자신의 몫을 챙기려 했던 과거와는 달리 오랜 기간 악바리 근성으로 버텼던 태산그룹에 사표를 던지는 현재를 살며 본격적으로 민채린과 함께 맞서 싸울 것을 예고, 든든한 흑기사의 면모를 폭발시켰다.

차은혁은 과거의 목표를 포기한 그를 새삼스러워하던 민채린에게 "내 인생 이미 바뀌었다고"라며 그녀로 인해 자신이 변했음을 고백, 깊은 눈빛으로 묘한 여운을 선사했다. 야망마저 포기한 채 우직하게 그녀의 옆을 지키는 차은혁 그 자체인 송창의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드렸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차은혁과 민채린의 본격적인 데이트 장면이 그려져 설렘을 더욱 증폭시켰다. 두 사람이 함께 걷던 중 중심을 잃은 민채린을 본 차은혁은 본능적으로 몸을 움직여 그녀를 안았다. 초밀착 거리에 있는 그녀에게 묘한 눈빛을 보이며 뜨거운 키스를 선사했다. 분위기 장인으로 불릴 만큼 깊이 있는 눈빛의 송창의가 황홀한 분위기를 조성하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렇듯 송창의는 이유리(민채린 역)에 대한 직진 감정을 드러냄과 동시에 그녀의 아픔을 없애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흑기사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더불어 멜로 눈빛과 한 마디 한 마디 애정이 묻어나는 말투는 리얼한 심쿵을 선사, 주말 안방극장에 따스한 활기를 불어넣었다.

한편, 극 중 차은혁은 민채린과의 관계를 그녀의 남편인 문재상에게 들키며 살 떨리는 긴장감을 조성하는 등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어 가고 있는 그의 다음 주 방송을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폭풍 전개 최고”, “의리커플 행복해라”, “차은혁 너무 멋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안방극장을 홀릭 시킨 송창의의 매력은 매주 토요일 밤 8시 45분 방송되는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에서 만나볼 수 있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