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추석특집 2018 아육대

‘추석특집 2018 아육대’ 레드벨벳·빅스 결승 진출··· 2049 시청률 1위로 개막!

추석특집 2018 아육대홈페이지 2018-09-26 08:18
‘추석특집 2018 아육대’ 레드벨벳·빅스 결승 진출··· 2049 시청률 1위로 개막!
MBC 추석특집 아이돌 육상 선수권 대회(이하 추석특집 2018 아육대)가 수도권 2049 시청률 1위로 개막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어제(25일) 방송한 ‘추석특집 2018 아육대’는 수도권 2049 시청률 기준 1부 1.8%, 2부 3.6%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또한 방송 중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MBC 대표 명절 프로그램 ‘아육대’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육대’ 사상 처음으로 도입된 족구 결승전을 비롯해 볼링 준우승전, 여자양궁 준우승전 그리고 리듬체조 개인전이 펼쳐졌다.


먼저 족구 종목에서는 배우 서지석이 이끄는 JC족구왕 팀과 개그맨 양상국이 이끄는 레알발라드팀이 막상막하의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기존 ‘아육대’ 구기 종목에서 강세를 보인 김동준의 공격력과 빅스 라비, 레오의 탄탄한 수비력이 빛을 발한 가운데 결국 김동준이 속해있던 JC족구왕 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리듬체조 종목에서는 에이프릴 나은, 엘리스 유경, 모모랜드 데이지, 우주소녀 여름, 프리스틴 나영, (여자)아이들 우기, CLC 장승연이 출전했다. ‘아육대’ 공식 체조요정 우주소녀 성소의 뒤를 이을 ‘제 2의 성소’는 누가 될 것인지 관심이 쏠린 가운데 한국적 안무로 섬세하고 감성적인 연기를 펼친 엘리스 유경이 금메달을 목을 걸었다.


여자양궁 단체 준우승전에서는 걸그룹계의 비주얼 양대산맥 트와이스와 레드벨벳이 만났다. 뛰어난 양궁 실력은 물론 완벽한 비주얼로 이목을 잡아끈 두 팀의 경기에서는 결국 레드벨벳이 승리해 결승에 진출했다.


볼링 종목에서는 신동, 양세형 조합의 아이돌아이 팀과 워너원 하성운, 배진영의 준우승전이 전파를 탔다. 워너원은 볼링 경력이 얼마 되지 않음에도 전문가들도 놀랄 만큼 뛰어난 실력을 보여줬지만 결국 신동과 양세형이 승리했다. 빅스와 세브틴의 준우승전에서는 압도적 여유로움을 보여준 빅스가 승리했다.


이어지는 오늘(26일) ‘추석특집 2018 아육대’ 2부에서는 볼링과 양궁 결승전, 남녀 60m 육상, 400m 릴레이 육상 등이 펼쳐진다. ‘추석특집 2018 아육대’ 2부는 이날 오후 5시 55분 방송된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빅스 못하는게 뭐냐. 볼링까지 잘해ㅠㅠ”, “하성운 귀엽다가도 진지한 눈빛 매력 있네. 운동신경 타고났나봐”, “양궁천재 배주현! 우리 리더 결승 경기 빨리 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