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뒤에 테리우스

[첫터뷰] '내 뒤에 테리우스' 손호준, "악역인데 악해보이지 않는 캐릭터"

내 뒤에 테리우스홈페이지 2018-09-21 17:27
[첫터뷰] '내 뒤에 테리우스' 손호준, "악역인데 악해보이지 않는 캐릭터"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의 포스터 촬영 현장에서 배우들의 첫 번째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손호준은 "한 회사의 대표지만 사기꾼이다. 악역인데 그렇게 악해보이지 않는, 그만의 사연이 있는 친구다."라고 자신이 연기하게 된 진용태에 대해 소개했다.


극중 진용태는 공식적으로는 명품 수입샵 J 인터내셔널 대표지만, 아무도 모르게 비공식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비밀스러운 남자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하게 된 손호준이 보여 줄 미워할 수 없는 사기꾼 진용태는 어떤 모습일 지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렇듯 캐릭터가 이중적인 매력을 지닌 탓에 진지하게 고민하며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손호준은 "진짜 악행을 저지르긴 하는데, 마음 한 편에는 본인이 원치 않고 원래 착한 친구라는 내면적인 모습들이 보여져야 한다. 그런 부분을 표현하기가 조금 힘든 부분이 있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끝으로 손호준은 "다들 행복하게 하루하루 보내시길 바란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마무리 인사를 전했다.

한편 MBC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 김본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 고애린(정인선)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로, 오는 27일(목)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iMBC 김은별 | 영상 임진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