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人스타] 대단하다는 칭찬도 무색한 배우 조승우

한국영화홈페이지 2018-09-19 08:00
[人스타] 대단하다는 칭찬도 무색한 배우 조승우
작은 눈이지만 정말 명민함으로 반짝이는 조승우의 눈빛은 인상적이었다. 데뷔작으로 칸 영화제에 참석하고, 데뷔이후 수년내에 세계 3대 영화제 진출 뿐 아니라 국내 영화상을 휩쓸고 뮤지컬에서도 '이선좌'의 본좌 자리를 수성하고 있는 조승우. '조승우가 곧 장르'라는 최고의 찬사를 받고 있는 배우. 최근 종영한 드라마 '라이프'에서의 수트 입은 구승효의 모습도 매력적이었는데 영화 '명당'을 통해 보여주는 갓을 쓰고 수염을 기른 박재상의 모습은 또 다른 인물이었다. 조승우가 연기한 구승효와 박재상이 아닌 그냥 구승효와 박재상을 떠올리게 하는 조승우의 능력은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영화 '명당' 개봉을 앞둔 조승우를 만나 그의 연기 이야기를 들어 보았다.


Q. 영화 '명당' 재미있게 봤다. 생각할 거리도 많은 영화였다. 배우로서는 어떻게 보셨나?

A. 시나리오보다 좋게 빠르게 나와서 저는 잘봤다. 명당으로 나온 장소들이 대부분 CG였는데 멋있게 나왔더라. 실제 장소가 보여진 곳은 화엄사였는데 진짜 멋있더라. 웅장하고 느낌이 좋았다. 실제로 가 보시길 권한다.

Q. 영화를 보는 중간에는 다른 인물들이 더 많이 눈에 띄었는데 영화를 보고나니 영화의 중심에 조승우가 있었다는 게 느껴지더라. 묘한 느낌이었다. 어찌보면 주인공을 받쳐주는 인물 같은데 가장 의미있는 인물이었다.
A. 처음 캐릭터를 보고 저도 받쳐주는 인물 같다는 면에서 고민을 했었다. 흥선이나 김좌근, 김병기와의 대립에서 전면으로 나서지 않고 임팩트가 부각되는 부분도 없었다. 그렇지만 심리적으로 소용돌이치는 게 있는 인물이었다. 박재상이 없으면 두 축을 받칠 수 없었다. 제가 표면적으로 두드러지는 걸 원치 않는 편인데 그런 면에서 딱 맞아 떨어지는 캐릭터였다.

Q. 연기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인가? 두드러지는 뭔가를 하지 않아도 결국 주목받을 것을 안다는?
A. 그렇지 않다. 자신은 없었다. 그냥 이런 역할도 하고 저런역할도 하는 것에 의미가 있었다. 정적으로 보이는 와중에 심리적으로는 강한걸로 해보고 싶다. 시니컬한 캐릭터와는 다른 이런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전면에서 부딪치는 건 지성, 김성균이 잘 하지 않았나? 세 인물들의 삼각구도가 잘 맞는거 같아서 보기 좋았다. 예전에 '타짜'때와 비슷했다. 제 역할 보다는 워낙 주변 인물의 개성이 강했다. 정마담, 평경장, 아귀, 너구리 등 강렬한 캐릭터들 사이에서 저의 캐릭터는 제일 무난하고 눈에 띄지 않았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타짜'가 알려졌을때는 저를 많이 기억해 주시더라. 이 작품도 그렇거라 생각하지는 않지만, 묵묵히 있는 캐릭터가 곱씹어 생각할수록 더 생각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Q. '명당'이라는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는 무엇이었나?

A. 이 영화의 가장 큰 의미는 작품을 떠나서 박희곤 감독과의 두번째 작업이라는 데 있다. 그 전부터 박감독님이 시나리오를 2편 정도 주셨다. 박감독과는 같이 사회인 야구단 활동도 하고 친하게 연락하고 지내는 사이었는데, 주시는 시나리오에 대해 솔직하게 "재미없어. 하자 말자"라고 이야기 했었다. 그렇게 2번을 거절하고 난 뒤 이 시나리오를 주셨는데 사극을 주실줄은 몰랐다. '인사동 스캔들'로 허를 찌르는 스타일리쉬한 연출, 빠른 템포로 영상미 있는 작품을 만들었던 분이 사극을 찍으면 어떨까가 궁금했다. 그래서 이 작품을 결정하게 되었다.

Q. 배우 조승우가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은 감독이나 연출자인건가? 한번 했던 감독들이나 작가들과 2작품씩 정도는 하는 것 같은데.
A. 글쎄... 그건 그분들이 저를 원해 주시고 저도 마음이 동해서 하는 거긴 할텐데 정들었어도 작품이 재미없으면 안한다. 의미 없으면 안한다. 작품의 의미가 분명히 있어야 한다. 작은 부분일지라도 전달하고자 하는 메세지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 단순히 의미없는 영화는 하고 싶지 않다. 세상에, 사람들의 삶에 조금이나마 좋은 영향을 끼칠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다.

Q. 이 작품에는 어떤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나?
A. 이 작품은 땅을 빼고서도 이야기가 진행된다. 인간의 과도한 욕심이 어떤 결과를 불러 일으키는지를 보여주는 이야기다. 영화를 통틀어 봤을때 진짜 올바른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은 이 사람밖에 없다. 이런 사람이 더 많아져야 세상을 변화시킬 수있는 영향력이 생기지 않을까. 부귀영화, 권력, 권세, 물질적인 욕구, 탐욕보다 나에게 가장 소중한 건 내가 쉴 수 있고 내가 먹을 수 있는 내 공간이고, 그런 공간이 바로 명당 아니더냐는 말이 좋았다.

Q. 작품에 들어가기 전에 사전 조사를 많이 하시는 편인가? 작품속에서 풍수지리를 술술 읊으시던데, 이 분야에 대해 많이 공부하셨나?
A. 박희곤 감독은 작품들어가기 전에 관련된 자료를 백과사전만한 두께의 책으로 표지까지 만들어서 리본을 매어서 주신다. 심지어 그 작품을 선택하지 않았을때도 첫 미팅 자리에서 그렇게 주신다. 엄청나게 자료 조사를 하시고, 뭘 물어보면 막힘없이 답이 나오시며 그 분야의 박사처럼 되시더라. 이번에도 책을 주셨다. 정말 풍수학 책이었는데 너무 어려워서 이걸 왜 준거야 싶더라. 시대적 배경이나 역사 고증, 실제 역사와의 차이점, 당시의 상지관이 어떤 일을 했는지 정도는 자료를 보며 공부를 했다. 하지만 영화를 찍고 난 뒤 풍수에 관한 해박한 지식이 남아 있지는 않다. 워낙에 연기가 끝나면 캐릭터를 바로 놔버리는 스타일이라 이번 영화는 후시 녹음할때 느낌을 찾는 것도 힘들더라. 예전에는 임권택 감독님이 "너는 조승우가 아니라 조'성우'다"라고 할 정도로 촬영 끝난지 한참 뒤에도 대사를 잘 외우고 기억력도 좋았는데 요새는 다 빨리 잊어버린다.


Q. 촬영하면서 특별히 힘들었던 장면은 어떤 장면인가?

A. 횃불들고 액션하는 장면이었다. 예전에는 액션에 대한 두려움이 없었다. 나름 액션을 잘 한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는 마음이 쪼그라 들어서 상대방 등을 때려야 하는게 잘 못하겠다리. 한편으로는 지성이 칼싸움을 했는데 저는 좀 다행이다 싶더라. 지성은 나보다 나이도 많은데 체력이 장난 아니더라.

Q. 연기를 제외하고 최근의 개인적인 관심사는 무엇인가?
A. 같이 사는 강아지가 나이가 많다. 지금 13살인데, 얼마전 아파서 대 수술도 하고, 건강이 많이 걱정이 된다. 같이 잠을 자는데 아침에 눈을 뜨면 단풍이(키우는 강아지 이름, 삽살개라고 하는데 조승우는 삽살개 홍보대사로도 활동 했다)부터 보게 된다. 한가할 때는 같이 산책 나가고 씻겨주고 하는데, 요즘같이 바쁠때는 그 아이 생각이 더 많이 난다.

Q. 예전에 한 인터뷰에서 가슴이 벌렁거리는 작품을 만나고 싶다고 한 적이 있는데 그 사이 이런 작품을 만나셨나?
A. '비밀의 숲'이다. 가슴이 벌렁거리는 작품을 만나고 찾은거 같다. 작품 말고 설레는 건 요즘 딱히 없는 것 같다.

Q. 배우들 인터뷰를 하다보면 결국 하는 이야기들이 '연기에 힘을 빼고 싶다'는 거더라. 그런데 조승우를 보면 힘을 빼고 연기한다는 게 느껴진다. 모든 역할에서 자연스럽게 스며들게 하는 매력이 있더라. 다들 목표로 하는 것들을 어떻게 조승우는 벌써 이루고 있는 것 처럼 보이나?
A. 글쎄... 집착이나 욕심부리는 걸 잘 안하고 산다. 캐릭터에 대한 욕심, 작품에 대한 욕심, 연기에서도 과욕을 부리지 않고 그런걸 자제하며 산게 습관이 되었다. 어떻게 보면 심드렁해 보인다는 단점이 되기도 하지만 그걸 좋게 봐주신다면 그런 평가를 하실 수도 있겠다. 좋게 봐주시니 감사하다.

Q. 이제 곧 40대다. 40대를 어떻게 살아야겠다는 그림을 그려 놓으신 게 있나?
A. 제가 지금 빠른 39살이고 친구들은 다 40살이다. 친구들 보니 40살이 되어도 별 게 없더라. 제가 30살이 되었을 때도 별 거 없었다. 특별한게 있을거라는 생각은 하지 않고 있고, 다만 40대의 나에게 기대하는 건 다양한 인생이 펼쳐졌으면 좋겠고, 더 좋은 작품을 만나면 좋겠다. 예전에 가졌던 열정이 40대에 활짝 피어 올랐으면 좋겠고 지금보다 더 사는 게 재미있으면 좋겠다.

조승우부터 백윤식, 유재명, 지성, 김성균 까지 명품배우들의 인생 열연과 아름다운 풍광, 화려한 액션, 압도적인 대서사시까지 만족스러운 종합선물세트가 될 영화 '명당'은 오늘 개봉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