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뒤에 테리우스

'내 뒤에 테리우스' 전설의 블랙요원 소지섭, 타겟은...귀여운 유치원생? '전국 학부형 들썩'

내 뒤에 테리우스홈페이지 2018-09-17 09:46
'내 뒤에 테리우스' 전설의 블랙요원 소지섭, 타겟은...귀여운 유치원생? '전국 학부형 들썩'
전설의 블랙요원으로 돌아오는 소지섭이 귀여운 아이들과 유쾌한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소지섭은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에서 자취를 감춘 국정원(NIS) 블랙요원 김본 역을 맡았다. 3년 전 작전을 실패하게 만들고 자신을 국정원의 내부 첩자로 몰아간 배후가 있다고 여기는 그는 은밀하고 거대한 음모의 서막을 알리고 있다.

그러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첩보계 전설적 요원과는 전혀 다른 김본(소지섭 분)의 반전 일상이 포착돼 뜻밖의 웃음을 유발하고 있다. 선글라스로도 숨기지 못한 그의 예리한 시선 끝에 국정원도 그 배후도 아닌, 귀여운 유치원생 두 명이 자리했기 때문.

노란 병아리같은 꼬마 남매와 카리스마 블랙요원 김본, 절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존재의 만남은 벌써부터 흥미진진한 케미를 발산,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씰룩이게 한다.


또한 아파트 단지에서 멋짐을 낭비(?)를 하고 있는 정체불명 남자의 등장에 콩닥이는 가슴을 부여잡는 학부형들이 속출하고 있다. 그에게 선물 공세를 펼치는 학부형과 이를 매섭게 질투하는 정시아(봉선미 역) 그리고 이 기싸움을 아는지 모르는지 오매불망 아이들만 쳐다보는 소지섭(김본 역)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내고 있다.

과연 세상 속으로 숨었던 블랙요원이 깜찍한 유치원생들 앞에 나선 이유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으며 소지섭과 아이들이 만들어낼 유쾌한 시너지는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볼거리와 재미를 안겨줄 것이다.

한편,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9월 27일(목) 2시간 연속 방송으로 첫 방송 된다.



iMBC 이예은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