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이 ‘내 뒤에 테리우스’를 선택한 이유? “보면 행복한 작품 하고 싶었다”

내 뒤에 테리우스홈페이지 2018-09-14 17:04
소지섭이 ‘내 뒤에 테리우스’를 선택한 이유? “보면 행복한 작품 하고 싶었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를 이끌어갈 배우 소지섭이 2년만의 안방극장 컴백작으로 ‘내뒤테’를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오는 9월 27일(목)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전설의 블랙요원 김본으로 돌아온 소지섭의 반가운 컴백 소식이 뜨거운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소지섭은 “첩보물이 가진 속도감, 액션도 볼거리지만 김본을 둘러싼 주변 인물들이 가진 밝고 유쾌한 기운들이 마음에 들었다”며 작품에 대한 첫 인상을 전했다. “보시는 분들이 즐겁고 행복한 작품을 선택하고 싶었다”는 게 그가 ‘내 뒤에 테리우스’를 택한 이유인 것.

극 중 소지섭이 맡은 김본이란 캐릭터는 전직 NIS(국정원) 블랙요원으로서 3년 전 작전 실패로 인해 사랑하는 연인을 잃고 내부첩자 혐의까지 받은 인물이다. 전직 블랙요원으로서의 빈틈없는 면모와 그만의 절제된 카리스마가 더해져 폭발적인 시너지를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 작품이 기다려지는 이유는 바로 소지섭의 새로운 연기 변신이다. 그동안 공개된 티저와 메이킹 영상에서 아역배우들과 차진 케미를 선보인 소지섭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며 드라마의 기대치를 높였다.

이에 “매사 진지하게 최선을 다하는 김본이란 인물이 고애린을 만나 겪게 되는 웃픈(?) 상황들을 통해 인간적인 매력과 색다른 재미를 줄 것”이라며 드라마의 매력을 덧붙였다.

볼수록 엄마미소를 자동 유발하는 소지섭과 아역배우들의 차진 케미는 팬들은 물론 예비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며 나날이 드라마의 기대지수를 높이고 있다. 지금껏 보여준 적 없는 그만의 코믹(?)한 모습과 인간적인 매력으로 본격 여심공략의 문을 두드릴 전망이다.

이처럼 드라마와 캐릭터를 향한 강한 애정과 신뢰를 아낌없이 드러내고 있는 소지섭이 어떻게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2018년 하반기를 ‘김본앓이’로 물들일 소지섭의 활약은 오는 9월 27일(목) 밤 10시 4회 연속방송으로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소지섭 여전히 멋지네. 드라마 대박났으면 좋겠다”, “언제나 설렘주의보구나~♡”, “복귀 기다렸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iMBC 김혜영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