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암수살인' 주지훈 "심리전으로만 표현하는 것에 걱정 있었으나 김윤석과 감독을 믿고 참여했다"

한국영화홈페이지 2018-09-13 16:52
'암수살인' 주지훈 "심리전으로만 표현하는 것에 걱정 있었으나 김윤석과 감독을 믿고 참여했다"
13일 오후 메가박스 코엑스에서는 영화 '암수살인'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김윤석, 주지훈과 김태균 감독이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였다.


감옥 안에서 형사에게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 태오를 연기한 주지훈은 "탄탄하고 재미있는 시나리오, 김윤석 선배님의 캐스팅 소식, 형사물에 대한 기대치, 새로운 접근 방식 때문에 이 작품에 참여 하게 되었다."라고 영화의 출연 계기를 밝히며 "강렬한 캐릭터를 하고 싶다는 욕망과 이걸 잘 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있었다. 장르물로의 액션, 추격의 쾌감을 둘의 심리전으로만 표현해야 한다는 점에서 걱정이 되었는데 감독님과 선배님을 믿고 참여하게 되었다."라며 촬영전 고민했던 부분을 이야기 했다.

주지훈은 "선배님과 마주 앉아 이야기하는 접견실 장면에서 선배님이 저의 과거를 읊는 장면이 있는데 그때 자연스럽게 감정이 올라오더라. 형사로서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에 대한 대사를 읊으실때의 분위기를 잊을 수 없다. 감동적인 대사였다."라며 김윤석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어 "처음에 너무 선배님이기도 하고 긴장도 되고, 존경심을 갖고 있다보니 두려움도 있는데 현장에서 직접 뵈니까 카스테라 같이 달달한 선배시더라. 사투리 디테일도 가감없이 잘 조언도 해 주셨고, 어떤 연기건 하고 싶은 걸 막 던져도 모든 걸 다 받아주셔서 선배님을 믿고 재미있게 촬영했다. 웃겨서 즐겁다기 보다 현장에서 느껴지는 치열함이 좋았고 주고 받는 공기를 만들어가는 희열이 있었다."라며 함께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주지훈은 영화에서 메이크업도 하지 않고 삭발을 하며 외모적으로 큰 변신을 했는데 "제가 메이크업을 안해 다크서클이 짙다 보니 말라보인거 같은데 오히려 살은 5kg정도 더 찌웠다. 외적으로 나태함과 무시무시함이 느껴지길 바랬다. 대본에서는 짧은 머리로만 나와있었는데 감독님께 아예 삭발하는 건 어떠냐고 했더니 좋아하시더라. 처음부터 감독님도 삭발을 생각하셨던 것 같은데 저에게 강요가 될까봐 말 못하고 계셨더라"라며 캐릭터를 준비한 과정을 이야기 했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으로 10월 초 개봉한다.




iMBC 김경희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