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뒤에 테리우스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감시부터 변장까지··· 대체 정체가 뭐야?!

내 뒤에 테리우스홈페이지 2018-09-13 11:04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감시부터 변장까지··· 대체 정체가 뭐야?!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전설의 블랙요원 소지섭의 수상한 밀착 24시를 포착했다.


오는 9월 27일(목)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소지섭은 극 중 세상으로부터 자취를 감춘 전설의 블랙요원 김본 역을 맡았다. 김본(소지섭 분)은 3년 전 작전 실패와 함께 사랑하는 연인을 잃고 내부 첩자 혐의까지 받은 사연담긴 인물. 거대 음모의 배후를 추적해가는 김본의 활약이 안방극장에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코드명 테리우스로 불린 전직 NIS(국정원) 레전드 요원 김본의 비밀스러운 일상이 공개, 예리한 포스를 자아낸 블랙수트 차림부터 건물 청소부 변장까지 변화무쌍하게 펼쳐진 면면들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여기에 건물 옥상에서 망원경을 들고 어딘가를 주시하는 모습은 미스터리한 그의 일상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고.

평범한 일상으로의 회귀를 거부한 채 오직 계획과 실행만으로 무미건조한 삶을 사는 김본이 세상과 단절까지 하며 주시하고 있는 것이 누구이며 또한 최종 목표는 무엇일지 ‘내 뒤에 테리우스’를 향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소지섭은 ‘내 뒤에 테리우스’를 통해 특유의 절제된 카리스마와 연기력으로 첩보전의 짜릿한 쾌감은 물론 지금껏 보여주지 않은 새로운 연기변신을 선언, 올 가을 ‘김본앓이’를 예고하며 여심은 물론 남심까지 그의 매력으로 장악할 예정이다.

2년만의 안방극장에 반가운 컴백을 알린 배우 소지섭의 활약이 기대되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는 9월 27일(목) 2시간 연속 방송으로 첫 방송 된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김본으로 분한 소지섭 씨 응원합니다”, “오랜만에 드라마 하네. 소지섭 드라마는 다 재밌어”, “너무 멋져요. 빨리 27일이 오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iMBC 김혜영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