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배드파파

‘배드파파’ 장혁-신은수, 7m 물길 속에서 완성한 ‘수중 포스터’ 첫 공개

배드파파홈페이지 2018-09-13 08:14
‘배드파파’ 장혁-신은수, 7m 물길 속에서 완성한 ‘수중 포스터’ 첫 공개
MBC 새 월화드라마 ‘배드파파’의 위태로운 듯 우아한 ‘수중 티저 포스터’가 공개돼 각별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오는 10월 1일 밤 10시에 첫 방송되는 MBC 새 월화드라마 ‘배드파파’(극본 김성민, 연출 진창규, 제작 호가엔터테인먼트, 씨그널픽쳐스)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나쁜 인간이 되는 남자의 이야기를 짙은 감동과 강렬한 액션으로 그려내는 드라마다. 장혁은 과거 최고의 복싱 선수였지만 하루아침에 명예를 실추시킨 뒤 몰락한 가장으로 살아가는 유지철 역을, 신은수는 발레 유망주였던 꿈을 버린 뒤 세상을 경계하게 된 딸 유영선 역을 맡았다.

이와 관련 ‘배드파파’가 짙푸른 물결에 휘감긴 ‘부녀의 몸짓’을 담은 ‘수중 티저 포스터 2종’을 선보였다. 유지철(장혁)이 마치 자신을 에워싼 돈을 잡으려는 듯, 혹은 물리치려는 듯 필사의 펀치를 날리고 있는 가운데, 혼신의 힘을 다한 주먹이 좀처럼 돈에 닿지 않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유발한다. 그 위에‘우리의 부끄럽지만 가장 자랑스러운 역사’라는 카피가 내걸리면서, 과연 지철이 어떤 ‘부끄러움’과 ‘자랑스러움’을 펼쳐낼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유영선(신은수)은 흰 발레복을 입은 채 물 속에서 가라앉으면서도 손끝을 세우고, 다리를 뻗으면서, 발레 자세를 취하고 있는 상황. 물결을 헤치며 팔을 쭉 뻗는 자세로 굳은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과연 영선이 흰 드레스를 입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지, 영선의 서글픈 표정은 어떤 의미인지, 가라앉을 듯한 위기감에도 발레 동작을 구현하는 영선에게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인지,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배드파파 수중 티저 포스터’는 지난 8월 6일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한 촬영장에서 진행됐다. 무려 7미터 깊이의 물속으로 완전히 잠수한 뒤, 떠오르지 않도록 발목에 추를 매단 후 산소 호흡기에 의지하며 포즈를 취해야 하는 어려운 촬영이 진행되어야 했던 상태. 하지만 장혁과 신은수는 두려움 없이 기대감에 가득 차 입성, 가이더의 말을 들으며 차분히 호흡법을 배워갔다.

특히 장혁과 신은수는 망설임 없이 물속으로 잠수해 거침없이 주먹을 뻗고, 무용 동작을 취하는 열정으로 스태프들의 박수를 자아냈다. 수압을 이겨내며 장장 4시간 동안 완벽한 결과물을 위해 열연하는 두 사람의 열정으로 ‘배드파파’만의 감성을 전달하는 아름다운 포스터가 완성됐다.

제작진은 “‘배드파파’에는 2018년을 살아가는 가장의 애환과 액션, 판타지가 알차게 버무려져 있다”라며 “가장 뿐만 아니라 아내, 자식들의 꿈에 대한 이야기까지 담겨있는 드라마다. 현실과 액션, 그리고 판타지를 오가며 풀어낼 우리들의 꿈 이야기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와 포스터 멋지다. 찍을 땐 많이 힘들었겠다", "장혁 액션 연기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배드파파’는 ‘사생결단 로맨스’ 후속으로 오는 10월 1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