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나쁜 형사

‘나쁜형사’ 홍은희부터 배윤경까지··· 황금 라인업 완성! 역대급 앙상블 예고

나쁜 형사홈페이지 2018-09-07 09:04
‘나쁜형사’ 홍은희부터 배윤경까지··· 황금 라인업 완성! 역대급 앙상블 예고
‘나쁜형사’가 신하균, 이설, 박호산, 김건우에 이어 홍은희, 류태호, 차선우, 배다빈, 윤희석, 김나윤, 배유람, 양기원, 조이현, 배윤경까지 합류하며 특급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했다.


MBC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Ⅰ연출 김대진, 이동현)가 홍은희, 류태호, 차선우, 배다빈, 윤희석, 김나윤, 배유람, 양기원, 조이현, 배윤경 등 주연배우 못지않은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하며 작품을 함께 이끌어갈 출연진을 최종 확정해 2018년 가장 강렬한 화제작으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먼저 신하균이 연기할 우태석의 아내이자 변호사 김해준 역은 홍은희가 출연을 확정했다. 약 2년만에 MBC를 통해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홍은희는 특유의 여성스러운 매력을 바탕으로 신하균과 함께 위기에 놓인 현실 부부의 케미를 실감나게 그려낼 예정이다.

베테랑 연기파 배우 류태호는 뭐 하나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는 우유부단과 소심의 아이콘인 형사과장 최정우 역을 맡는다. 우태석을 끊임없이 괴롭히는 전춘만(박호산)과 의외의 케미를 발산하며 배우 류태호가 지닌 묵직한 존재감을 내뿜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찰대 수석 졸업에 빛나는 바른 생활 꽃미남 형사 채동윤 역은 차선우가 연기한다. 요령도 없고 눈치도 없는 전형적인 원칙맨으로 검거율 1위에 빛나는 우태석을 존경하는 채동윤은 ‘바른생활 꽃미남’이라는 캐릭터 특징만으로도 차선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할 것을 예고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 배다빈은 극 중 까칠하지만 똑 부러진 순경 신가영 역을 맡아 채동윤과 티격태격 찰진 케미를 보일 예정. 현재 방영중인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톰보이걸 권윤별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으며 관심을 모으고 있는 배다빈이 이번 작품 ‘나쁜형사’에서는 또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윤희석은 태석과 둘도 없는 절친이자 경찰청 홍보계장인 조두진 역으로 분한다. 태석을 경찰의 길로 이끈 장본인인 조두진은 절친인 태석이 벌이는 온갖 사건 사고의 뒤치다꺼리를 도맡는 캐릭터로 신하균과 함께 선보일 브로맨스가 벌써부터 기대감을 자아낸다.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유람은 극 중에서 뛰어난 IT 프로그래머였던 경력을 살려 흥신소를 운영하는 반지득 역을 맡았다.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태석과 인연을 이어가게 되는 인물로 극에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그런가 하면 우태석의 여동생 우태희 역에는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로 데뷔해 최근 종영한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배윤경이 캐스팅을 확정했다. 배윤경은 특유의 풋풋하고 맑은 이미지가 우태희 캐릭터와 만나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우태석이 결코 잊을 수 없는 사건의 피해자 배여울 역에는 신예 조이현이 출연을 확정했고, 연극, 영화, 드라마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나윤은 과학수사팀을 책임지고 있는 성팀장 역을, 그리고 형사 우태석과 같은 팀원인 경찰 이문기 역에는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자신의 입지를 탄탄히 구축해온 양기원이 맡아 함께 작품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나쁜형사’ 제작진은 “캐릭터와 딱 맞아떨어지는 안성맞춤 캐스팅 라인업이 완성되었다. 각각 다른 개성을 지닌 배우들이 이번 작품에서 함께 선보일 연기 앙상블로 인해 ‘나쁜형사’는 더욱 촘촘하고 풍성해진 드라마로 시청자분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하트시그널 배윤경의 출연 기대된다”, “조연 라인업도 탄탄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나쁜형사’는 올겨울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이다.



iMBC 김혜영 | 사진 나무엑터스, 우리 액터스,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SM C&C, 윌엔터테인먼트, 비에스컴퍼니, 럭키컴퍼니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