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시간

‘시간’ 서현-김준한, 서슬 퍼런 '와인잔 대면' 현장 포착...'살벌하네'

시간홈페이지 2018-08-20 10:40
‘시간’ 서현-김준한, 서슬 퍼런 '와인잔 대면' 현장 포착...'살벌하네'
“전 여친과 전 남친의 살벌한 만남!”



MBC 수목드라마 ‘시간’ 서현과 김준한이 서슬 퍼런 ‘와인잔 대면’으로 긴장감을 폭등시킨다.

서현과 김준한은 MBC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연출 장준호/제작 실크우드, 윌엔터테인먼트)에서 각각 갑작스럽게 죽은 동생으로 인해 ‘멈춰진 시간 속에 홀로 남겨진 여자’ 설지현 역, ‘그날’의 사건을 은폐하며 ‘돌아올 수 없는 시간을 건넌 남자’ 신민석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6년이라는 시간을 함께한 연인 사이지만 지현 동생의 죽음으로 인해 결국 이별,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무엇보다 지난 13, 14회 방송분에서 지현(서현)은 강실장(허정도)과 만난 채아(황승언)와 계속 엮이는 민석(김준한)을 보고 두 사람의 사이를 의심하며 민석을 찾아간 상황. 지현이 민석에게 동생과 엄마의 죽음과 관련이 있는지를 물었지만, 민석은 “아무런 관련이 없어. 내 영혼을 걸고 맹세할게”라며 태연하게 거짓말을 했다.

하지만 이후 강실장이 민석을 노리는 것을 확인한 지현이 “오빠도 관련 있다면 나 오빠 절대 용서 못해. 영혼을 걸고서 아니라고 했지? 그 말 절대 잊지마”라며 끝까지 의심의 끈을 놓지 않는 말로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서현과 김준한이 고급스런 행사장에서 서슬 퍼런 ‘와인잔 대면’을 갖는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냉기어린 표정으로 와인을 마시고 있는 지현에게 이전과는 180도 달라진 외모의 민석이 다가온 장면. 이어 지현은 차가운 시선을 드리운 채 자신이 마시고 있던 와인을 민석의 빈 잔에 붓고, 민석은 굳은 표정을 한 채 이를 바라보고만 있어 심상찮은 분위기를 짐작하게 한다.

지현이 동생과 엄마의 죽음을 파헤치면 파헤칠수록 더욱 치밀한 계획으로 사건을 숨겨버리는 민석과 그런 민석을 본격적으로 의심하기 시작한 지현, 두 사람의 날 서린 만남으로 인해 벌어질 반전 스토리는 무엇일 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서현과 김준한의 서슬 퍼런 ‘와인잔 대면’ 장면은 지난 10일 서울 청담동 한 빌딩에서 촬영됐다. 평소 촬영장에서 남다른 남매 케미로 소문이 자자한 서현과 김준한은 이전과 달라진 서로의 의상과 자태에 칭찬과 농담을 주고받으며 분위기를 돋웠던 상태. 이어 서로의 의견을 주고받으며 진행되는 리허설에서도 웃음이 끊이지 않는 모습으로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이내 수십 명의 보조출연자가 동원된 가운데서도 고도의 집중력을 표출하며 실감나는 연기를 이끌었다. 서현은 의심의 눈초리를 드리운 날카로운 지현의 면모를, 김준한은 지현의 행동이 당황스럽지만 주변을 의식해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려는 민석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 현장을 압도했다.

제작진 측은 “서현과 김준한은 카메라 밖에서는 돈독한 친분을 이어가다가도, 카메라 앞에 서면 180도 돌변하는 면모로 현장을 놀라게 하고 있다”며 “두 사람의 만남 이후 어떤 대반전 스토리가 펼쳐질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시간’ 15, 16회 분은 오는 22일(수)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이예은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