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MBC 플러스

'비디오스타' 김준호, "김지민 본 순간 소고기 사주고 싶더라" 깜짝 고백?

MBC 플러스홈페이지 2018-08-20 10:32
'비디오스타' 김준호, "김지민 본 순간 소고기 사주고 싶더라" 깜짝 고백?

오는 21일(화) 방송되는 ‘비디오스타’ <비스 코미디 페스티벌 특집! 웨얼 이즈 마이 배꼽?>편에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팀이 총출동한다. 2013년 KBS 연예대상 대상 수상에 빛나는 개그맨들의 아버지! 집행위원장 김준호, 방송계 여심을 뒤흔든 전설의 미남 개그맨 김대희, 행사계 유재석이라 불리는 독보적 언변의 변기수, 2년 연속 KBS 연예대상 여자 최우수상을 수상한 미녀 개그우먼 김지민이 그 주인공들이다.



이날 김대희, 변기수, 김지민은 김준호의 더러움에 대해 입을 모아 폭로했다. 이들은 김준호가 한 번도 양치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며 폭로의 포문을 열었다. 김대희는 “김준호 집에서 김준호의 칫솔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고, 이에 MC 박나래는 “개그맨 김준현이 김준호에게 물린 적이 있는데 물린 부분이 벌겋게 올라오더라.”며 폭로에 가담했다. 이에 김준호는 ”그럼 양치를 보여주면서 하냐.“며 발끈해 모두에게 웃음을 주었다. 한편 제작진은 김준호가 사전 인터뷰 때 요청한 입냄새 테스트기를 실제로 준비, 상상을 초월하는 신개념 인공지능 테스트기를 본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되었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김대희는 김준호가 과거에 김지민을 마음에 두고 있었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이에 김대희는 ”과거의 기준을 정확히 해야 한다.“며 김준호를 더욱 당황케 했다. 김준호는 결국 ”개그맨 후배들 밥을 자주 사줬다. 산채비빔밥을 즐겨 사줬는데 지민이를 본 순간 고기를 사주고 싶더라.“라고 셀프 폭로를 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또한 김준호는 김지민에게 고기를 사주고 싶어 개그맨 후배들을 이용했다며 셀프 폭로를 이어갔다고. 김지민은 ”개그맨 열 명 정도를 이용하더라.”라며 그때를 회상했다.


김준호, 김지민이 직접 밝히는 그때의 진실은 8월 21일(화) 오후 8시 30분에 방송하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김미정 | 사진 MBC에브리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