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몽

유지태x이요원, 일제강점기 첩보 멜로 ‘이몽’ 출연 확정

이몽홈페이지 2018-08-15 08:56
유지태x이요원, 일제강점기 첩보 멜로 ‘이몽’ 출연 확정
배우 유지태와 이요원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의 출연을 최종 확정했다.


드라마 ‘이몽’(극본 조규원/연출 윤상호/제작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제작사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측은 15일(수) “배우 유지태와 이요원이 ‘이몽’의 주인공으로 출연을 최종 확정했다. 이에 2019년 상반기 방송 예정으로 오는 10월 촬영에 돌입한다.”이라고 밝혔다.

‘이몽’은 일제강점기 경성과 만주 그리고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펼치는 첩보 멜로.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독립투쟁의 최선봉이었던 비밀결사 ‘의열단’ 단장 약산 김원봉(유지태 분)이 상해임시정부 첩보요원이 되어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 활약하는 블록버스터 시대극이다.

유지태는 남자주인공 ‘김원봉’ 역을 맡았다. 김원봉은 불 같은 가슴과 거침없는 행동력을 가진 의열단단장. 탁월한 연기력과 스타성으로 대한민국 모든 드라마의 캐스팅 0순위로 손꼽히고 있는 배우 유지태가 첩보 멜로 ‘이몽’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이요원은 여자주인공 ‘이영진’ 역으로 분한다. 이영진은 낮에는 외과의사, 밤에는 독립군 밀정이라는 두 얼굴을 가진 여인. 불꽃 같은 인생을 사는 이영진이 자타공인 대한민국 대표 배우 이요원을 통해 어떻게 그려질지 벌써부터 기대감이 모아진다.

특히 유지태와 이요원의 만남이 뜨거운 관심을 모은다. 유지태는 강렬한 카리스마로 존재감을 과시한 KBS2 ‘매드독’, 이요원은 사이다 복수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tvN ‘부암동 복수자들’ 이후 약 2년만의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이몽’을 선택했다. 유지태는 몰입도 넘치는 연기와 젠틀한 매력으로, 이요원은 매 작품 걸크러시한 매력과 섬세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를 매료시켜왔기에 두 톱 배우의 첫 만남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이에 이름만으로도 기대와 믿음을 주는 두 사람이 ‘이몽’을 통해 보여줄 연기 조합은 어떨지, 이들이 펼칠 첩보 멜로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한편 유지태와 이요원의 캐스팅을 최종 확정한 ‘이몽’은 MBC '태왕사신기', SBS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했던 윤상호 감독과 KBS‘아이리스’, ‘아이리스2’등 강렬한 드라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캐스팅이 마무리되는 10월 본격적으로 촬영에 돌입한다.

더욱이 ‘이몽’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되는 2019년을 맞아 기획된 글로벌 프로젝트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독립을 위해 헌신했던 민족 영웅들의 이야기가 어떻게 그려질지 벌써부터 ‘이몽’을 향한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한편, ‘이몽’은 2019년 전 세계 방송 예정이다.




iMBC 김혜영 | 사진 소속사 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