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협상' 현빈, "악역-선한역을 구분짓고 싶지 않았다" 연기변신 소감

한국영화홈페이지 2018-08-09 12:08
'협상' 현빈, "악역-선한역을 구분짓고 싶지 않았다" 연기변신 소감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진행된 가운데 배우 현빈이 질문에 답했다.



'협상'에서 사상최악의 인질범 '민태구'로 처음으로 악역연기에 도전하게 된 현빈은 "악역, 그리고 선한역 이런 걸로 구분짓지 않았던 것 같다. 물론 나쁜일을 하니까 나쁜 사람이지만 그게 어떻게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을지, 이 인물이 왜 이런 일을 하는지 차츰차츰 설득을 하는게 맞다고 생각을 했기 때문에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했었다."고 악역이라는 과감한 연기변신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악역이라고 무조건 센 것을 해야한다는 전형성에서 벗어나려고 했다. 다름으로 다르게 다른방식으로 다른 느낌으로 전달 할수 있는게 뭘까 하고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손예진과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는 "이원생중계라는 생소한 방식으로 촬영을 해서 어려운 부분들이 많았는데 그런 부분들을 손예진씨의 연기를 보며 해소할 수 있었다 모니터로 본 손예진씨의 눈빛이 살아있었다 모니터를 보고 있는게 아니라고 생각 될 정도여서 너무 좋았다."고 답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면서 제한시간 내에 인질범을 멈추기 위해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범죄오락영화 오는 9월 개봉.




iMBC 이미화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