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협상' 손예진, "현빈 출연한다는 소리에 출연 결심했다"

한국영화홈페이지 2018-08-09 11:49
'협상' 손예진, "현빈 출연한다는 소리에 출연 결심했다"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진행된 가운데 배우 손예진이 질문에 답했다.


손예진은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단숨에 읽을 정도로, 보는 내내 뒤가 너무 궁금했었다. 긴장감과 몰입감이 압도적인 시나리오였다."고 시나리오의 첫인상과 캐스팅에 응한 이유를 밝혔다.


극 중 처음으로 현빈과 협상가와 인질범으로 호흡을 맞추게 된 그녀는 "이원촬영이라는 기법으로 촬영을 해서 사실 얼굴을 서로 맞대고 연기를 한게 아니라 모니터로 연기를 맞췄다. 개인적으로 동갑이면서 데뷔시기도 비슷하고 여러가지로 동질감 같은게 있어서 모니터로만 서로 호흡을 맞춤에도 불구하고 잘 맞는다는 생각을 했다."고 함께 연기했던 기억을 더듬었다.


이어 "현빈씨가 이 영화를 한다는 게 출연을 결심한 이유 중에 하나이기도 하다."고 덧붙이며 너스레를 떨기도했다.

영화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덕혜옹주', '지금 만나러 갑니다'와 최근엔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에 출연하며 멜로, 스릴러, 액션,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폭넓은 연기를 보여줬던 손예진은 이번 작품에서 서울지방경찰청 위기협상팀 협상가 '하채윤'역으로 변신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면서 제한시간 내에 인질범을 멈추기 위해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범죄오락영화 오는 9월 개봉.



iMBC 이미화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