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비밀과 거짓말

‘비밀과 거짓말’ 서해원, 김경남 위협하는 전노민에 실망... “그런 사람이 왜 내 아버지냐”

비밀과 거짓말홈페이지 2018-08-07 20:49
‘비밀과 거짓말’ 서해원, 김경남 위협하는 전노민에 실망... “그런 사람이 왜 내 아버지냐”

서해원이 전노민의 행동에 실망했다.


7일(화) 방송된 MBC 일일연속극 ‘비밀과 거짓말’(극본 이도현/연출 김정호) 32회에서는 윤도빈(김경남)을 위협하는 신명준(전노민)의 행동에 실망감을 드러내는 한우정(서해원)의 모습이 그려지며 눈길을 모았다. 명준이 서상무를 보호하고 있는 도빈에게 경고하고자 민비서(전정로)로 하여금 위협을 가하게 한 것. 전후 사정을 알게 된 우정은 명준을 찾아가 따지려고 하지만 도빈은 “그냥 경고였을 뿐. 이 일에 말려들게 하고 싶지 않으니 나에게 맡겨라”라고 하며 우정을 만류한다. 우정은 “하필이면 왜 그런 사람이죠. 해서는 안 되는 일도 서슴지 않는 사람이 어떻게 내 아버지냐고요”라고 하며 명준에 대한 실망감을 감추지 못한다.

그런가 하면, 명준과 우정의 유전자 검사 결과가 바꿔치기된 것을 알게 된 화경은 민비서를 추궁하고, 민비서로부터 윤재빈(이중문)과 마주친 적이 있다고 말한다. 이에 화경은 “아빠가 알면 크게 실망할 것. 아빤 서류가 바꿔치기 되었다는 것도 그 사실을 제가 알고 있다는 것도”라고 하며 입단속을 시킨다.

이후 재빈과 만난 화경. 아무것도 모른다고 발뺌하는 재빈에게 분노한 화경은 재빈의 얼굴에 술을 끼얹으며 “다시는 아는 척하지 말아라”라고 말하며 자리를 뜨려고 하지만, 재빈은 “이렇게 화경씨를 보낼 순 없다”고 하며 화경을 붙잡는다. 이에 화경은 “선택해요. 한주원인지 신화경인지, 노선 확실하게 정해라. 내 편이란 확신이 안 들면 재빈씨 다시는 안 본다”라고 말하고 자리를 뜬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아니 근데 유전자 검사도 주치의한테 하나..오회장 주치읜데”, “출생의 비밀 있는 건가”, “명준의 실체에 대해 알게 되는구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빼앗기고 짓밟혀도 희망을 잃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목표를 향해가는 여자와 더 많은 것을 가지기 위해 거짓과 편법의 성을 쌓은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비밀과 거짓말‘은 매주 월~금 저녁 7시 15분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