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라이프' 이동욱-조승우, 드라마와는 다른 매력 풍기는 훈훈한 스틸컷 공개!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8-08-04 13:39
'라이프' 이동욱-조승우, 드라마와는 다른 매력 풍기는 훈훈한 스틸컷 공개!
'라이프’ 이동욱과 조승우의 특급 만남이 빚어내는 시너지가 차원이 다른 긴장감의 온도를 높이고 있다.









JT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라이프(Life)’(연출 홍종찬 임현욱, 극본 이수연, 제작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 측은 4일 치밀한 서사의 두 축을 이끄는 이동욱과 조승우의 뜨거운 열연 현장을 공개했다.

의학드라마라는 장르적 규정의 틀을 훌쩍 뛰어넘는 차별화된 서사와 치밀한 전개로 차원이 다른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는 ‘라이프’는 상국대학병원과 의사로서의 신념을 지키려는 예진우(이동욱 분)와 자본주의 논리를 바탕으로 병원을 바꾸려는 구승효(조승우 분)의 대립이 가시화하며 날 선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특히 병원 복도에서 마치 검을 겨누듯 속내를 숨긴 채 탐색전을 펼쳤던 예진우와 구승효의 대립은 공기부터 다른 긴장감으로 연기 고수들의 경합이 주는 황홀한 짜릿함을 맛보게 했다.

이동욱과 조승우의 집중력은 현장에서도 뜨거운 열기를 뿜어낸다. 언제나 두 손에 대본을 들고 수험생 모드로 마지막 순간까지 연기를 점검하는 이동욱과 조승우는 우직하고 날카로운 눈빛으로 진지한 열정을 빚어낸다. 실제 응급의료센터를 방불케 할 정도로 의사 못지않은 이동욱의 진지한 눈매는 매 순간 흡인력을 높이는 완벽한 디테일을 완성한다. 조승우도 홍종찬 감독과 깊은 논의를 거쳐 선과 악으로 규정할 수 없는 구승효의 입체적인 성격을 구현하며 다층적인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캐릭터를 준비하거나 촬영에 돌입할 때면 무서운 열의와 집중력을 보여주는 두 사람이지만 평소에는 살갑고 잔망스러운 매력으로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주도한다. 강경아(염혜란 분) 팀장 피셜 상국대학병원 공식 ‘만찢남’이자 ‘걸어 다니는 조각’답게 손가락 두 개로 얼굴을 괴어 보이는 이동욱의 능청스러움과 세상 진지한 표정으로 턱 하니 브이를 들이미는 조승우의 반전 귀여움이 웃음을 자아낸다. 김원해와 수다 삼매경에 빠진 이동욱과 촬영장에서 만난 누렁이와 금세 친해진 조승우의 美친 친화력은 현장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라이프’ 제작진은 “이동욱과 조승우가 서로 다른 에너지와 아우라를 잘 만들어내고 있어 둘의 충돌이 더욱 극적인 대립과 긴장감을 만들어낸다. 두 배우의 거인 같은 연기력에 놀랄 뿐”이라고 칭찬하며 “더욱 팽팽한 긴장감을 조일 신념의 대립이 병원에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라이프’는 구조조정실이 압수수색에 가까운 경영구조진단을 시행하는 등 구승효의 행보에 반발한 상국대학병원 의료진이 총파업을 결의하며 피할 수 없는 전면전을 예고했다. 결이 다른 의학드라마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라이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iMBC 조은솔 | 사진제공 씨그널 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