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기안84-헨리, 얼간미 뽐내며 금요일 예능 중 시청률 1위!

나 혼자 산다홈페이지 2018-08-04 12:32
'나 혼자 산다' 기안84-헨리, 얼간미 뽐내며 금요일 예능 중 시청률 1위!
'나 혼자 산다’가 웃음폭탄으로 폭염에 달아오른 금요일 밤을 시원하게 물들였다.


어제(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임 찬)가 1부 10.2%(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11%로 금요일 전체 예능프로그램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또 한 번 동시간대 1위를 차지, 명불허전 금요 예능 프로그램의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또한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시청률은 1부 6%(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7%로 이 날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을 통틀어 1위다. SBS ‘정글의 법칙 in 사바’는 1부 3.1%, 2부 4.2%,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는 3.6%를 기록했으며 ‘나 혼자 산다’와 같은 시간대에 방송된 KBS 2TV ‘거기가 어딘데??’는 1부 1%, 2부 0.9%,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1부 2%, 2부 2.9%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선 부모님과 함께 사람 냄새나는 일상을 보낸 쌈디와 중국에서도 변함없는 얼간 케미를 자랑하며 애틋한 시간을 보낸 기안84와 헨리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번 방송에서는 이사한 쌈디의 새 집을 방문하기 위해 부산에서 상경한 부모님이 등장했다. 잔소리 폭발하는 어머니와 그에 지지 않으려는 쌈디, 그 사이에서 평화를 유지하려 애쓰는 아버지의 모습은 수 많은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아들의 결혼을 걱정하며 직접 며느리감까지 찍어주는(?) 어머니와 “알아서 하겠다”며 일관하는 쌈디의 극사실적인 티격태격 케미는 공감지수를 폭발시켰다.

그러나 쌈디를 위해 정성이 듬뿍 담긴 음식을 손수 준비해 오는가 하면, 그의 랩 가사를 외워 함께 따라 부르는 등 숨길 수 없는 자식 사랑(?)이 깨알 같은 재미를 더했다. 겉으로는 틱틱대지만 누구보다도 쌈디를 아끼고 응원하는 훈훈한 가족애가 돋보인 것.

뿐만 아니라 2년 만에 무대에 선 쌈디의 비하인드 스토리 역시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대에 오르기 전 잔뜩 긴장한 쌈디는 무대에 올라가서 관객들과 호흡하며 자신감을 되찾고 최고의 무대를 선사해 안방극장까지 들썩이게 만들었다.

한편, 기안84는 지난주에 이어 헨리와 중국에서의 오붓한 데이트(?)를 즐겼다. 삼국지 덕후인 기안84는 삼국지 테마파크를 찾아 아이처럼 들뜬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뿐만 아니라 헨리와 함께 전통의상을 입고 충격 여장을 감행, 명불허전 얼간미(美)를 발산해 보는 이들을 박장대소케 했다.

그림 같은 풍경의 마을을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든 두 사람은 유람선에서 짧은 여행을 마무리했다. 서로를 향한 애정이 느껴지는 대화에선 이들의 남다른 우애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이렇듯 어제(3일)도 ‘나 혼자 산다’는 출연자들의 남다른 일상과 특별한 이야기를 이끌어내며 재미와 공감 포인트, 두 가지 모두를 잡아 안방극장에 유쾌한 시간을 선물했다.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조은솔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