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나혼산' 열대야를 잊게 만든 ‘간장게장 언니’ 화사와 일일 선생님 기안84의 특별한 하루!

나 혼자 산다홈페이지 2018-07-21 11:43
'나혼산' 열대야를 잊게 만든 ‘간장게장 언니’ 화사와 일일 선생님 기안84의 특별한 하루!
‘나 혼자 산다’가 또 한 번의 신드롬을 일으키며 파워를 증명했다.


어제(2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임 찬)가 1부와 2부 모두 10.6%(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부 6.3%(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6.8%로 금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다.

이날 방송에서는 운전면허 시험 낙방의 스트레스를 간장게장으로 화끈하게 날려버린 화사와 만화를 좋아하는 아이들과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낸 기안84의 하루가 웃음과 힐링을 동시에 안겼다.

지난 출연으로 전국에 곱창 열풍을 일으키며 화제의 중심에 섰던 화사가 이번에는 운전면허 시험에 도전했다. 2년 만에 재도전 한 시험인 만큼 남다른 각오를 다졌으나 화사는 필기시험에서부터 난관에 봉착, 전보다 높아진 난이도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는 등 보는 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를 VCR로 지켜보던 무지개 회원들은 상황에 몰입해 격한 반응을 보이며 박장대소를 불러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격세지감(?)을 느끼게 하는 세대별 운전면허시험 변천사에 다양한 연령층의 공감 코드를 제대로 저격하기도 했다.

결국 마의 구간이라고 불리는 직각주차(T자 코스)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불합격한 화사는 집으로 돌아와 영화 ‘분노의 질주’를 보며 간장게장 먹방을 펼쳤다. 영화 속 폭풍 드라이빙과 자신의 운전실력을 비교하던 화사는 간장게장 한입에 세상 행복한 미소를 지어 안방극장의 침샘까지 자극, 제2의 ‘곱창 신드롬’을 일으킬 것을 예감케 했다.

한편, 기안84는 충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일일 선생님에 도전, 만화가가 꿈인 아이들과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아이들은 기안84의 깜짝 등장에 대세 아이돌이 등장한 듯한 환호성을 쏟아냈고 그의 모든 말과 행동에 자동 반사 급 리액션으로 무조건적인 신뢰를 드러내 깨알 같은 웃음을 더했다.

기안84는 자신의 버라이어티한 인생사(?) 강의에서부터 야외 미술 수업까지 어디에서도 만나볼 수 없었던 특별한 수업으로 웃음과 감동을 함께 전했다. 특히 미술에 대한 순수한 열정이 가득한 아이들에게 세심한 조언과 격려로 선생님다운 면모를 보여 의외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는 반응.

이렇듯 어제(20일)도 ‘나 혼자 산다’는 무대 위 카리스마 넘치는 화사의 반전 일상과 기안84의 좌충우돌 선생님 체험기로 금요일 밤의 즐거움을 책임졌다. 출연자들의 다채로운 이야기와 숨은 매력을 이끌어내면서 대체불가 프로그램으로 다시 한 번 우뚝 섰다.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김재연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