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MUSIC톡

트리플 H 현아, "곡적인 부분은 멤버들에게 의지, 스타일링에 신경을 많이 썼다."

MUSIC톡홈페이지 2018-07-18 17:28
트리플 H 현아, "곡적인 부분은 멤버들에게 의지, 스타일링에 신경을 많이 썼다."

그룹 트리플 H의 두 번째 미니앨범 'REtro Futurism' 쇼케이스가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아이마켓홀에서 진행된 가운데 멤버 현아가 질문에 답했다.


매 앨범마다 트렌디한 감각을 선보이며 패셔니스타의 반열에 오른 현아는 지난 앨범에 이어 이번 앨범의 스타일링에도 참여했다. 그녀는 "이번 앨범의 매력적인 점은 지난 번 뮤직비디오부터 연장선이라는 것이다. 앨범명인 '레트로 퓨처리즘'처럼 여러가지 형태의 다양한 곡들이 섞여있는게, 제가 스타일이 레트로한 글램룩을 입었지만 현대적인 다양한 악세사리들이 콜라보를 이루는 것처럼 볼만하지 않을까하고 생각한다."고 스타일에 비유하며 이번 앨범의 장점을 설명했다.


이어, "곡적인 부분을 멤버들에게 많이 의지를 했고 저는 쟈켓이나 의상 비주얼 부분에 많은 신경을 쓰려고 했던 것 같다. '세 명을 어떻게 조화롭게 보여드릴까?' 하고 다 같이 대화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그런 것들을 리더로서 신경을 많이 썼다."고 덧붙였다.


지난 해 5월 첫 번째 미니앨범 '199X'로 유니크한 무대를 보여줬던 트리플 H의 이번 미니앨범 타이틀곡 'REtro Future'는 레트로스타일의 곡으로, 레트로 퓨처리즘에서 영감을 받아 현재의 유행보다는 예전의 것에서 멋을 찾아 새로운 청춘을 표현하고자 했다.



iMBC 이미화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