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예능

'갈릴레오' 우주 덕후 하지원, 화성 입성 서사 ‘뭉클한 감동’ 안겼다

주말예능홈페이지 2018-07-16 10:38
'갈릴레오' 우주 덕후 하지원, 화성 입성 서사 ‘뭉클한 감동’ 안겼다

tvN 화성 탐사 예능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하지원이 ‘우주 덕후’의 진면모를 드러내며, 첫 예능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하지원이 15일 첫 방송한 블록버스터 SF 리얼리티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를 통해 남다른 ‘우주 사랑’과 해박한 지식을 뽐냈다. 데뷔 후 처음으로 예능에 도전하게 된 이유에 대해 명백한 답을 내려준 첫 회였다. 어린 시절부터 우주인이 꿈이었다며 잔뜩 설레는 마음을 드러낸 하지원은 이날 방송을 통해 ‘우주 덕후’가 화성에 입성하는 서사를 뭉클하게 그려내 특별한 관심을 받았다.


출발 7일 전, MDRS 196기 멤버들과 첫 만남을 가진 하지원은 “NASA가 올해 5월에 화성행 무인 탐사선을 띄운 이유가 무엇인지 아느냐”는 탐험가 문경수의 질문에 “화성으로 갈 수 있는 가장 빠른 시기”라고 정답을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출발 하루 전, 화성 탐사 연구 기지(MDRS)로 향하는 짐을 꾸리는 하지원의 집에는 천체 망원경과 우주 관련 소품들이 가득했다. 나아가 하지원은 우주 생존에 관련한 서적과 각종 천문학 관련 자료들을 공부하며 도전을 준비했고, 우주인들을 위해 개발된 운동 ‘EMA’까지 섭렵하는 모습으로 남다른 진정성을 드러냈다.


한국을 떠나 화성 탐사 연구 기지로 향한 당일, 하지원은 먼 길을 이동한 끝에 MDRS를 만나자 감격해 눈물을 글썽거리기도 했다. MDRS에 입성한 하지원은 두려움보다 설렘이 가득한 모습으로 기지를 돌아보며 대원들과 씩씩한 첫 인사를 나눴다. 팀 복으로 옷을 갈아입으며 진짜 MDRS 196기 대원으로 거듭난 하지원은 무거운 우주복 착용에 웃음기가 사라진 채, 첫 EVA(우주 탐사 야외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서기 시작해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을 통해 하지원은 우주에 관해 무엇이든 알고 싶은 ‘우주 덕후’의 소원 성취 과정을 그려내며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안겼다. 나아가 ‘웃음 여왕’의 면모로 멤버들에게 긍정의 에너지를 불어넣으며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2회 예고편에서는 극한의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한 하지원과 크루들의 고군분투기가 그려지며 긴장감을 높였다.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2회는 7월 22일(일) 오후 4시 40분 전파를 탄다.




iMBC 인턴기자 김영서 | 사진제공=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