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정희' 윤박, 영화 '식구'서 첫 악역 도전… "나쁜 놈 소리 많이 들었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홈페이지 2018-07-12 13:56
'정희' 윤박, 영화 '식구'서 첫 악역 도전… "나쁜 놈 소리 많이 들었다"
12일(목)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오늘(12일) 개봉한 영화 ‘식구’에서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한 배우 윤박이 출연하였다.


DJ 김신영은 “이번 영화 ‘식구’로 연기 변신을 하셨더라, 어땠는지”라고 물었다. 윤박은 “언론배급시사회 때 정말 떨렸다. 첫 악역 도전이었는데, ‘나쁜 놈’이라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라고 답했다.


또한, 김신영은 “배우지만, MBC 대학가요제 출신이다. 어떻게 나가게 됐냐”라는 질문을 던졌고, 윤박은 “대학생 때 남길 수 있는 추억이 무엇이 있을까 싶어 나가게 됐는데, 동상을 받았다. 노래를 하진 않았고, 드럼을 쳤다”라고 대답했다.


이날 윤박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의 신사옥 이전에 대해 "정말 좋더라. 딱 한번 가봤는데, 대기업에 출근하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아직 유기농 식당에 가보지 못했다. 곧 가볼 예정이다"라고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신영은 “본인 SNS에 팬들이 댓글을 남기면 답글을 달아준다더라”라며 윤박을 칭찬했다. 이에 윤박은 “딱딱 짚어주시는 좋은 말부터 충고까지 모두 마음에 와 닿더라”라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는 매일 낮 12시에 방송된다.




iMBC 인턴기자 김영서 | 사진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