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목격자' 하루에 오천 칼로리 이상 섭취 곽시양, "아파트보다 작아보이면 안되겠다 싶었다"

한국영화홈페이지 2018-07-11 15:05
'목격자' 하루에 오천 칼로리 이상 섭취 곽시양, "아파트보다 작아보이면 안되겠다 싶었다"

영화 '목격자' 제작보고회가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진행된 가운데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배우 곽시양이 질문에 답했다.


'목격자'에서 아파트 한복판에서 사람을 죽일 정도로 잔인하고 냉혹한 살인자 '태호'로 변신한 곽시양은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강한 인상을 느꼈는데, 무자비하고 계획적이고 치밀한 태호 역이 그동안 해왔던 인물들과 다른 느낌을 줘서 신선했다."며 처음 시나리오를 접했을 때의 기분을 밝혔다.


이어, "아파트가 1인칭으로 시점으로 봤을 때 너무 커 보이더라. 태호라는 인물이 거기에 걸 맞게 너무 작아 보이거나 약해 보이면 안 되겠다 싶었다. 하루에 오천칼로리 이상을 먹었다."며 체중을 증량하면서까지 작품에 임했던 기억을 회상했다.


'목격자'는 모두가 잠든 새벽 베란다에서 살인 사건을 목격한 상훈(이성민)이 범인 태호(곽시양)과 눈이 마주친 이후 범인의 다음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스릴러 영화. 오는 8월 15일 개봉.



iMBC 이미화 | 사진 이미화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