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리와 안아줘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 허준호 탈주로 위기! 잠 못 드는 ‘애틋한 밤’

이리와 안아줘 홈페이지 2018-07-11 07:48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 허준호 탈주로 위기! 잠 못 드는 ‘애틋한 밤’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과 진기주가 깊은 밤 잠들지 못하고 애틋한 눈빛을 교환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허준호의 탈주로 또 한 번 위기를 맞게 된 이들의 앞에 어떤 미래가 기다리고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 연출 최준배)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지난주 23-24회에서 윤희재(허준호 분)는 자신이 탔던 호송차가 전복되자 틈을 놓치지 않고 탈주해 시청자들을 충격의 도가니에 빠트렸다. 희재의 탈주 소식에 한재이(진기주 분)는 바닥에 주저앉아 공포에 덜덜 떨어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10일 공개된 사진 속 채도진(장기용 분)은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재이를 바라보고 있는데, 재이는 그런 도진을 안심시키듯 미소를 짓고 있어 애틋함을 자아낸다.


지난 9일 공개된 25-26회 예고 영상에서는 도진이 재이를 찾아가 “당분간 같이 지내자. 밤이고 낮이고 네 옆에 있게 해달라고”라며 남자친구로서 든든한 모습을 보여줬다. 위기의 상황에서도 서로를 향한 도진과 재이의 굳건한 마음에 두 사람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이어진 사진에서 도진과 재이는 서로 다른 침대에 누워 깊은 생각에 빠져 있다.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하는 이들의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두 사람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리와 안아줘’ 측은 “희재의 탈주로 다시 위기를 맞은 도진과 재이가 불안함에 떠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두 사람이 처한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나갈지 오늘(11일) 방송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이번 주는 긴장감 100배일 듯”, “무조건 본방사수! 수목은 약속도 안 잡음”, “장기용 얼굴 목소리 다 미쳤다”, “장기용-진기주 모습 애틋한데 설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오늘(11일) 밤 10시 25-26회 방송.


iMBC 김혜영 | 사진 이매진아시아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