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리와 안아줘

'이리와 안아줘' 김경남-윤지혜-민성욱, 사건 해결의 키 쥐었다!

이리와 안아줘 홈페이지 2018-07-10 15:15
'이리와 안아줘' 김경남-윤지혜-민성욱, 사건 해결의 키 쥐었다!

‘이리와 안아줘’ 김경남-윤지혜-민성욱이 김서형 사건을 해결하고, 홍승범의 정체를 밝혀낼 수 있는 키를 잡았다. 김경남과 민성욱은 사건 현장이 담긴 몰래카메라와 녹음기를 확보했고, 윤지혜는 서정연의 국밥집 근처를 배회하는 홍승범을 목격했다. 세 사람이 확보한 증거와 증언이 향후 사건 해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 연출 최준배 /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윤희재(허준호 분)의 추종자로 그의 자서전을 완성하려는 꿈을 갖고 극악무도한 범행을 저지르고 다니는 염지홍(홍승범 분). 그의 범행을 밝혀낼 수 있는 사건 해결의 키를 쥐고 있는 인물들이 있다. 먼저 박희영(김서형 분) 기자가 살해할 당시 같은 공간에 있었던 윤현무(김경남 분)다.


현무는 희영의 죽음을 목격하고 저도 모르게 주춤하다 진열장을 건드렸고, 우연히 떨어진 몰래카메라를 발견했다. 몰래카메라에는 그날 밤 상황이 모두 담겨 있어 현무가 범인이 아니라는 것을 밝혀낼 수 있지만 수배자 신세인 그는 당장 신고하기를 망설였다.


또 다른 증거를 확보한 사람은 강력 1팀 형사 강남길(민성욱 분)이다. 희영 사건 현장에는 현무가 가지고 간 몰래카메라 외에도 녹음기가 존재했다. 모두가 현장 점검에 한창인 사이 남길은 희영의 책상에서 녹음기를 발견했고, 무슨 이유인지 녹음기의 존재를 알리지 않은 채 몰래 챙겼다.


이후 제 발로 경찰서를 찾아온 지홍을 취조하는 도진을 지켜본 남길은 지홍의 목소리가 어딘가 낯설지 않음을 느낀다. 바로 녹음기 속 희영의 목숨을 빼앗은 진범의 목소리임을 알아챈 것. 이내 남길은 지홍이 진범임을 파악했지만 알 수 없는 표정으로 모니터 속 도진을 가만히 바라봐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마지막으로 박희영의 죽음과 채도진을 쫓는 기자 한지호(윤지혜 분)는 지홍의 존재에 의구심을 품는다. 범행 현장마다 검은 모자와 마스크를 써 얼굴이 알려지지 않은 지홍이지만 채옥희(서정연 분)의 국밥집 근처를 배회하던 그의 얼굴을 똑똑히 본 것.


경찰 진술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지홍을 본 지호는 도진에게 "나 쟤 본 적 있는데.. 형사님 어머니 가게에 왔었어요. 내가 분명 봤는데"라고 말했다. 덕분에 도진은 희재의 검은 마수가 추종자 지홍을 통해 도진 주변 사람에게 뻗어 나가고 있음을 눈치챌 수 있었다.


현무에게 범행을 뒤집어 씌운 ‘주택가 피습 사건’과 재이를 위협한 ‘망치 배달 사건’, 그리고 마지막 ‘박희영 기자 사건’까지 이 모든 범행을 저지른 인물이 지홍임을 알고 있지만 명확한 증거가 없는 상황. 지홍이 범인임을 증명할 수 있는 사건 해결의 키를 쥐고 있는 현무, 남길, 지호가 과연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11일 수요일 밤 10시 25-26회가 방송된다.



iMBC 인턴기자 김영서 |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