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리와 안아줘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의 다음 타깃은? 장기용-진기주의 단짠 러브까지!

이리와 안아줘 홈페이지 2018-07-04 16:19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의 다음 타깃은? 장기용-진기주의 단짠 러브까지!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가 소름 돋는 악마의 부활을 예고했다. 21-22회 예고 영상에는 포승줄에 묶여 이동 중 뭔가 흥분되는 일이라도 있는 듯 얼굴에 만연한 미소를 띤 허준호의 모습이 담겼다. 이와 함께 장기용은 진기주를 향해 “나 너무 힘들어, 도저히 못 견디겠어”라고 말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쏠린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 연출 최준배 /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앞서 지난주 방송된 19-20회에서는 채도진(장기용 분 / 어린시절 이름 윤나무)과 한재이(진기주 분 / 어린시절 이름 길낙원)가 처음으로 데이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의 달달한 모습은 오랜 시간 두 사람의 로맨스를 기다려온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물했다.


이와 달리 지난 2일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21-22회 예고에서는 윤희재(허준호 분)가 강력한 한 방을 남겼다. 재이의 오빠 길무원(윤종훈 분)과 맞닥뜨린 희재는 “그렇게 아끼는 동생을 왜 내 아들이랑 붙여 놨지?”라고 도발했고, 무원은 그런 희재에게 “내 동생 건드리면 죽여버릴 거야”라고 발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유로운 미소의 희재는 “아마 세 번째로 떠나보내야 될 건.. 그 예쁜 동생이 되려나? 길낙원”이라고 속삭이 듯 말해 ‘악마의 부활’을 알렸다.


반면 이 같은 사실을 까맣게 모르는 도진과 재이는 사랑스런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는가 하면, 뜨겁게 포옹하기도. 또 오디션장에서 “그 소문 진짜예요? 스캔들 상대.. 쇼킹하던데”라는 물음에 재이는 “아니요, 스캔들 아닌데요?”라고 답해 두 사람의 관계를 인정, 달달함을 이어갔다.


다만, 달달한 도진과 재이의 모습을 목격한 무원의 흔들리는 눈동자, 어린 시절 길낙원과 현재 한재이가 오버랩 되는 가운데 희재의 위협은 앞으로 닥칠 위기를 암시하는 듯 불안함을 더했다.


21-22회 예고 영상을 본 네티즌은 "윤희재 웃을 때마다 소오름!", "허준호님 연기는 항상 압도적이네요", "나무야 낙원아 제발 이것도 이겨내!", "도진아 재이 지키고 행복해지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오늘(4일) 수요일 밤 10시 21-22회가 방송된다.



iMBC 인턴기자 김영서 | 사진 MBC '이리와 안아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