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의 하드캐리! 설렘X웃음 포인트 다 잡았다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8-07-04 16:14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의 하드캐리! 설렘X웃음 포인트 다 잡았다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오늘 밤에도 달콤한 설렘과 웃음을 안겨줄 예정이다.



지난 방송분에서 박민영은 유턴 없는 직진 고백으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극중 이영준(박서준 분)을 향한 마음에 확신을 가진 김미소(박민영 분)은 더 이상 사랑을 망설이지 않았다. 오해가 생기는 것이 싫다는 속마음을 솔직하게 내비치기도 하고, 어렸을 적 트라우마로 인해 자신에게 선뜻 다가오지 못하는 영준에게 먼저 입을 맞추는 등 그야말로 ‘파워 직진 사랑’을 보여주었다.


이런 가운데, 박민영의 각양각색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스틸 속 박민영은 9년 차 베테랑 ‘김비서’와 사랑스러움을 물씬 풍기고 있는 ‘김미소’를 자유로이 넘나들고 있다.


사무실 안에서의 박민영은 '김비서 모드'를 풀가동했다. 흐트러짐 없는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기본, 언제나 여유로운 웃음을 입가에 머금고 있는 박민영에게서 어떤 문제라도 침착하게 해결할 것 같은 노련함을 물씬 풍기고 있다. 반면 사무실 밖에서의 박민영은 러블리함 그 자체였다. 깜깜한 밤을 환히 밝히는 해사한 미소는 기본, '썸'을 청산하고 연인으로 거듭난 박서준을 바라보는 달달한 눈빛은 보는 이들의 애간장까지 녹이고 있다. 이렇듯 박민영은 극과 극을 넘나드는 모습으로 활약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박민영의 하드캐리는 점점 더 강렬해지고 있다. 다수의 작품에서 탄탄히 쌓아온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하듯 박민영은 다채로운 모습으로 우리에게 설렘과 웃음 그리고 공감까지 전하고 있다. 이러하기에 남은 회차에서 박민영이 선보일 연기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9회는 오늘(4일) 밤 9시 30분에 방송한다.



iMBC 인턴기자 김영서 | 사진제공=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