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사람이 좋다' 김승환, "아이들 충격받을까봐 나이 속였다" 우려 섞인 고백

사람이 좋다홈페이지 2018-07-03 22:10
'사람이 좋다' 김승환, "아이들 충격받을까봐 나이 속였다" 우려 섞인 고백


김승환이 나이를 속였음을 고백했다.


3일(화)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에서는 김승환이 아이들에게 나이를 속였다고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환은 아이들과 대화를 나누며 "아빠 서른 두 살이잖아"라고 거짓 나이를 밝혔다. 이내 "아니다. 엄마가 서른 여덟이니까 아빠는 마흔 둘"이라고 정정했다. 아이들은 꺄르르 웃으며 "아빠는 아빠 나이도 모르냐"고 말했다.

후에 김승환은 "아이들은 아빠가 몇 살인지 잘 모른다. 엄마랑 다섯 살 차이라고 알고있다. 아이들이 충격받을까봐 그렇다"라며 염려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딸 친구들이 너희 아빠 흰머리 왜 이렇게 많냐. 할아버지냐, 하고 놀리는 거 무조건 싫다"라고 밝혔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나이 많은 엄마, 아빠면 충분히 걱정할 수 있는 부분이다 공감간다", "아이들을 위해서 참 많은 노력을 하고 계시는 모습이 엿보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인생 드라마를 담고자 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iMBC 최고은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