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별이 떠났다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앞에 엎드린 양희경, 둘을 말리는 조보아!

이별이 떠났다 홈페이지 2018-06-30 23:01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앞에 엎드린 양희경, 둘을 말리는 조보아!


양희경이 채시라에게 매달렸다.



630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에서 옥자(양희경)는 영희(채시라)의 집에 찾아와 이혼을 강요했다.


어깃장을 놓던 옥자는 영희가 경찰을 부르자
한번만 살려주소!”라며 발목을 잡고 매달렸다. “내 딸 잘못을 왜 모르겄소. 내가 더 잘 안다. 내 딸 죄까지 지고 저승 갈 거다라며 옥자는영희 발 아래서 애원했다.


그러나 영희는 냉랭하게 옥자에게 잡힌 발목을 빼고
그런다고 달라지는 것 없다라고 내뱉었다. “내가 다 갚는다고! 내 딸년 잘못까지 갚는다고!”라며 울부짖는 옥자를 본 정효(조보아)는 영희를 말렸다.


아줌마 마음 안다라는 정효에게 영희는 어떤 마음인지 절대 모른다. 누구도..내가 어떤 마음인지!”라며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정효의 부탁에 영희는 옥자를 결국 집에서 내쫓지 못했다.


이 와중에 한상진
(이성재)까지 집에 오면서 상황은 더욱 복잡해진다.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매주 토요일 저녁 845분부터 4회 연속 방송된다.





iMBC 김민정 | 화면 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