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목드라마

'리치맨' 김준면-오창석-김예원, 구치소에서 마주하다! 세 사람의 운명은?

수목드라마홈페이지 2018-06-27 15:02
'리치맨' 김준면-오창석-김예원, 구치소에서 마주하다! 세 사람의 운명은?
오늘(27일) 김준면, 오창석, 김예원의 삼자대면이 펼쳐진다.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리치맨’(연출 민두식/극본 황조윤·박정예/제작 iHQ)이 종영을 하루 앞둔 오늘(27일) 방송에서는 배신과 갈등으로 갈라선 이유찬(김준면 분)과 민태주(오창석 분)가 구치소에서 다시 마주한다.

넥스트인의 창립부터 시가총액 2조원이라는 꿈의 기업을 이루어낸 두 사람의 끈끈한 관계는 생각지도 못했던 민태주의 배신으로 무너졌다. 그는 이유찬을 무너뜨리기 위해 개인정보유출이라는 범죄까지 감행했던 바, 공개된 사진 속 구치소에서 포착된 모습은 배신자의 말로를 짐작케 한다.

면회실의 창 하나만을 사이에 두고 서로를 마주한 두 남자는 과거 형제 같았던 시절은 찾아볼 수 없이 냉랭한 기류만이 가득하다. 민태라(김예원 분)는 이를 걱정스러운 눈길로 지켜보고 있어 더욱 안타까움을 더한다.

특히 이유찬이 감정을 억누르려는 듯 강렬한 눈빛으로 그를 쳐다보고 있어 마지막까지 두 남자의 갈등이 충돌하는 것인지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넥스트인을 세계 제일의 기업으로 만들기 위해 그리고 세상을 바꾸기 위해 함께 달려왔던 민태주와 이유찬이 과연 이대로 끝을 맞이하게 되는 것인지 바로 오늘(27일) 방송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리치맨’ 제작진은 “김준면과 오창석, 김예원 세 사람의 관계는 물론 넥스트인에도 새로운 변화가 찾아온다. 시청자분들께서 오늘 방송을 통해 함께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해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김준면과 오창석, 김예원의 재회는 오늘(27일) 밤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리치맨’ 1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인턴기자 김영서 | 사진제공=iHQ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