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리와 안아줘

'이리와 안아줘' 윤종훈, "수목극 약체? 솔직히 자신있었다"

이리와 안아줘 홈페이지 2018-06-27 15:30
'이리와 안아줘' 윤종훈, "수목극 약체? 솔직히 자신있었다"

27일(수) MBC 수목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 연출 최준배 /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윤종훈은 "처음에 기대치가 낮다, 약체가 아니냐 이런 이야기를 들었지만 저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분명히 작품이 좋고, 모두가 연기를 너무 너무 잘 하고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솔직히 자신있었다."고 말하며 '이리와 안아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신예 장기용-진기주가 주연을 맡고, 다소 어두운 극 전개가 예상되며 우려를 불러일으켰던 '이리와 안아줘'는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호연 속에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요즘 보기 드문 짙은 감정선과 깊이 있는 전개로 타 드라마들과 차별화에 성공했다는 평이다.


또 윤종훈은 "앞으로 결방은 없다. 도진-재이의 절절한 사랑과 짠내 나는 현무, 다른 모든 캐릭터들의 마지막이 어떻게 될 지 많이 궁금해 해주시면 좋겠다. 끝까지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MBC 수목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월드컵 축구 중계로 인해 27일(수) 방송은 결방되며 28일(목) 9시 30분부터 만나볼 수 있다.




iMBC 김은별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